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18-10-05 13:41 | 정치·사회

정관장 홍삼 ‘알레르기 주의보’…당뇨·고지혈증 치료제 복용자는 섭취 말아야

left이미지 확대보기
[웹데일리=신경철 기자] KGC인삼공사의 대표 브랜드인 ‘정관장’ 홍삼 제품을 먹은 소비자가 알레르기 증상으로 응급실에 실려 가는 일이 발생했지만 KGC인삼공사는 책임을 회피하는 자세로 일관하고 있다고 ‘뉴스1’이 보도했다.

뉴스1에 따르면 지난 추석 연휴 명절 선물로 받은 ‘정관장 홍삼톤 마일드’를 먹은 A씨는 몸에 붉은 반점이 올라오고 열이 나 병원 응급실을 방문했다. 고지혈증이 있어 혈액항응고제를 먹고 있는 상황에서 홍삼제품을 섭취했다가 부작용으로 알레르기 증상이 나타난 것이다.

진료 후 A씨가 복용한 제품 뒷면을 유심히 살펴보니 당뇨 치료제나 혈액항응고제 환자는 섭취에 주의하라는 내용이 적시돼 있었으며, 진료를 맡았던 의사도 홍삼을 원인으로 지목했다.


A씨는 “고령층 당뇨나 고지혈증 환자가 얼마나 많은데 제품 설명서를 유심히 읽어보지 않는 한 홍삼 복용을 주의해야 하는 사실을 어떻게 알겠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더욱이 판매처에서는 당뇨 환자가 먹어도 문제없는 건강식품이라고 안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KGC인삼공사는 제품 문제가 아니라는 입장이다. KGC인삼공사 관계자는 “개인의 면역체계 차이에서 발생하는 개별적 특이 반응은 일반 식품에서도 나타날 수 있는 보편적인 증상”이라며 “이번 사례가 홍삼으로 인해 발생했다는 근거는 없다”고 뉴스1에 말했다.

이어 “홍삼의 섭취에 관한 주의사항은 법적 기준에 맞춰 표기돼 있으며, 당사 제품에 기인한 인과관계가 입증되면 공정위 고시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 의거 보상이 가능하다”며 “현재까지 홍삼의 부작용이 입증된 과학적 연구 결과는 없다”고 강조했다.

일부 전문가들은 홍삼이 아닌 추가 첨가물 때문에 문제가 발생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의견을 내놨다. 해당 제품은 홍삼농축액이 3%에 불과하고 식물혼합농축액과 프락토올리고당, 아가베시럽, 난소화성말토텍스트린, 타우린, 시클로덱스트린 등이 첨가돼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인삼공사는 문제가 생길 가능성이 있다면 제대로 알려야 할 것”이라며 “제대로 알리지 않는다면 불완전판매나 마찬가지”라고 말했다고 뉴스1은 전했다.

신경철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