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18-11-06 10:06 | 경제

내년 건강보험료 3.49%↑…직장인 월 평균 3746원 더 낸다

최근 8년 만에 최고 인상률…지역가입자 월 평균 3292원 상승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뉴시스]
[웹데일리=신경철 기자] 건강보험료가 내년 1월 1일부터 3.49% 오른다. 2011년 이후 최근 8년 만에 최고 인상률이다.

보건복지부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건강 보험법 시행령 개정안을 2019년 1월 1일부터 적용한다고 6일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직장가입자의 보험료율은 현행 6.24%에서 6.46%로, 지역가입자의 보험료 부과점수당 금액은 현행 183.3원에서 189.7원으로 각각 바뀐다.


이렇게 되면 올해 3월 기준 직장가입자의 본인 부담 월 평균 보험료는 10만6242원에서 10만9988원으로 3746원이 오른다. 또 지역가입자의 가구당 월 평균 보험료는 9만4284원에서 9만7576원으로 3292원이 나란히 오른다.

건강보험료율은 2009년과 2017년 두 차례를 빼고 최근 10년간 매년 올랐다. 2007년(6.5%)과 2008년(6.4%), 2010년(4.9%), 2011년(5.9%)에는 4∼6%대 인상률을 기록했다. 2012년(2.8%), 2013년(1.6%), 2014년(1.7%), 2015년(1.35%), 2016년(0.9%)에는 1% 안팎에 그쳤다. 2018년에는 2.04% 올랐다. 복지부는 향후 보험료 인상률을 지난 10년간의 평균 3.2%보다 높지 않게 관리해 나갈 방침이다.

건강보험공단의 ‘2018∼2022년 중장기 재무관리계획’에 따르면 건보 당국은 2018∼2022년 보험료 평균 인상률을 3.2%에서 정하는 쪽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이렇게 건강보험료가 매년 평균 3.2%가량씩 인상되면 2018년 6.24%인 건강보험료율은 2025년 7.87%까지 오른다. 이후 2026년에는 8.0%로 법정 상한선인 8%에 도달한다.

건보료 인상에 따라 보험료 수입과 국고 지원으로 구성된 건강보험 총수입은 올해 61조9530억원에서 2019년 66조8799억원으로 늘어난다. 아울러 건강보험료가 매년 평균 3.2%가량씩 인상되면, 2025년에는 107조6540억원으로 100조원을 넘어서게 된다.

신경철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