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18-11-08 15:57 | 경제

금감원, 내년부터 펀드 약관 심사에 인공지능(AI) 본격 도입

펀드 약관 심사 외 은행, 보험 등 전 권역 금융 약관 심사에도 적용할 계획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뉴시스) 금감원이 내년부터 펀드 약관 심사시 인공지능(AI) 시스템을 도입하기로 했다.
[웹데일리=김필주 기자] 금융감독원이 내년부터 펀드 약관 심사업무에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시스템을 본격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8일 금감원은 펀드 약관 심사업무에 AI를 활용하기 위한 파일럿 테스트를 그동안 실시해 성공적인 결과를 얻어 내년부터 AI 약관 시스템을 도입하기로 정했다고 밝혔다.

AI 약관 심사 시스템은 기계가 텍스트를 읽고 이해해 특정 질문에 정확한 해답을 제시하는 독해 능력을 핵심 기술로 적용한 것으로 금융회사가 금감원에 제출한 펀드 약관을 AI가 직접 읽고 이해해 심사 기준에 적합한지 여부를 판단한다.


예를 들어 약관 서류에 기재된 특정 금융회사 이름을 검색‧확인한 후 업무 정지 여부 등을 판단하거나 레버리지(차입) 비율이 심사 조건에 부합하는지 여부를 판단‧심사한다.

앞서 지난 7월 금감원은 금융감독혁신 과제 중 감독과 기술을 합친 섭테크(SupTech) 도입‧활용하는 것으로 AI약관심사 사업을 추진했다. 이후 지난 8월 KT 등과 협업팀을 구성했고 시범 시스템을 구축하고 파일럿 테스트를 진행해왔다.

이 과정에서 AI의 독해능력이 실무에 적용하기 적합하다고 판단해 실제 시스템 구축과 운영에 나서기로 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AI 활용시 연간 5000건이 보고·접수되는 사모펀드 약관 심사 시간을 3분의 1로 수준으로 단축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약관 심사 이외의 다른 업무에도 확대 적용이 가능해 핀테크 활성화 등 긍정적인 파급효과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펀드 약관 심사 외에도 은행, 보험 등 전 권역 금융 약관 심사 등에도 AI를 확대 적용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필주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