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18-11-29 12:49 | 정치·사회

오세훈 전 서울시장 한국당 입당자리에서 현 박원순시장 비판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뉴시스)
[웹데일리=최우빈 기자]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29일 오전 국회에서 한국당 입당 환영식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앞으로 계획에 대해 얘기하면서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해서 비판했다.

그는 "박 시장이 취임해서 제가 추진하던 많은 사업들을 취소하고 중단하고 늦추고 무력화시키는 작업을 끊임없이 진행했다"라며 "본인 철학인 줄 알았더니 2~3년 지난 후부터는 슬그머니 그동안 해왔던 작업을 다시 시작했다. 그 중 완성된 것도 있다"라고 언급했다.


오 전 시장은 "서울시장 직을 걸고 주민투표를 행하고 그 결과 임기를 다 마치지 못하고 중도 사퇴했던 부분에 대해서는 여러 차례 국민, 지지자, 당원동지 여러분께 사죄 말씀드린 바 있다"라며 "오늘도 마찬가지 심정이다. 다시 한번 깊이 머리 숙여 사죄 말씀드린다"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 거주하는 곳이 광진구이지만 총선을 의식해서 거주하고 있는 건 아니다"라며 "시장직을 사퇴하고 8년이 흘렀다 그동안 종로에 출마를 위해서 2년 거주한 기간을 빼면 나머지 6년을 광진구에 거주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오 전 시장은 내년 전당대회 출마 여부에 대해서는 "어떤 형태의 참여가 있을지 고민이 끝나지 않았다"라며 "지도체제가 논의 중이고 선출방법도 변수가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지금 그 결심을 하는 건 일러도 너무 이르다. 추후 지켜보면서 생각해야 할 문제"라고 답했다.

아울러 "전당대회, 총선을 앞두고 친박이다, 비박이다, 잔류다, 복당파라는 갈래를 만들어서 고비마다 국민 우려와 걱정을 자초하는 일은 스스로 자제해야 할 시점"이라며 "한국당의 행보는 대화합의 행보가 돼야 할 것이라고 생각했다"라고 강조했다.

최우빈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