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18-12-06 15:58 | 정치·사회

검찰, '영포빌딩 문건' 관련 경찰청 추가 압수수색

MB 시절 경찰청 정보국 정치관여·불법사찰 의혹 관련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검찰이 지난달 27일 저녁 서울 경찰청 정보국장실 및 정보2과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마친 뒤 물품을 들고 경찰청을 나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웹데일리=유원진 기자] 이명박 정부 시절 정보경찰의 정치관여·불법사찰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10일 만에 경찰청 정보국에 대해 추가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부장 김성훈)는 6일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 본청에 수사관 5~6명을 보내 정보국 정보1과 신원반과 정보2과 등을 압수수색해 청와대 정보보고 관련 문건과 PC 자료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지난달 27일에도 기획정보파트인 경찰청 정보2과를 압수수색했다. 정보2과는 청와대에 보고하는 각종 정책 보고서를 생산하는 부서다. 이번 압수수색 또한 ‘영포빌딩 문건’ 수사를 위해 실시했다는 것이 검찰 측 설명이다. 검찰 관계자는 "앞선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문건을 살펴보던 중, 보완할 부분이 있다고 판단해 추가 압수수색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영포빌딩 문건'은 검찰이 이 전 대통령 수사과정에서 영포빌딩 지하 2층에 위치한 '다스(DAS) 비밀창고'를 압수수색하던 중 정보경찰의 정치관여 정황이 담긴 문건을 발견해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 3월 자체 특별조사단을 꾸려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정보경찰의 정치관여와 불법 사찰 등에 문제의 소지가 있다고 보고 정식 수사로 전환했다.

특별수사단은 지난 8월 경찰청 정보국 압수수색을 통해 청와대 보고 문건 등을 확보해 수사했다. 이후 별다른 수사 발표 없이 지난 10월 26일과 11월 21일에 당시 정보국 정보2과장이었던 2명에 대해서 기소의견으로 검찰로 송치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