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19-01-07 10:57 | 산업

일본, 오늘부터 '출국세' 1만원 부과…24시간 내 환승객 제외

日 방문 한국 관광객 700만명…추가 세수입 5200억원 전망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일본 오사카성 니시노마루 정원의 벚꽃. 사진=뉴시스
[웹데일리=김중호 기자] 일본 정부가 7일부터 항공기와 선박을 이용해 출국하는 자국민과 외국인을 대상으로 1일당 1000엔(약 1만400원)의 ‘출국세’를 걷는다. 다만 국제선으로 일본에 입국했다가 24시간 안에 출국하는 환승객은 제외된다.

부과 세금의 정식 명칭은 ‘국제관광여객세’다. 항공기와 선박 티켓 요금에 이를 추가하는 형태로 징수한다. 지난해 4월 이러한 세금을 부과하는 내용의 ‘국제관광여객세법’이 일본 국회를 통과했다. 일본에서 지속해서 징수하는 개념의 국세가 신설되는 것은 1992년 이후 27년 만이다.


일본 정부는 출국세를 통해 올해 500억엔, 한화 약 5200억원의 추가 세수가 걷힐 것으로 전망한다. 일본을 찾는 해외 관광객들이 증가추세인 것을 고려했을 때 세수입 규모는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일본을 찾는 관광객 수는 2013년 1000만명을 넘은 이후 급증해 지난해에는 3000만명을 돌파했다. 이 중 한국인 관광객은 714만명으로, 중국(735만명)에 이어 2위다.

관광산업을 통해 경제 활성화를 꾀하고 있는 일본은 도쿄올림픽이 열리는 2020년 외국인 관광객 4000만명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추가 세수입을 공항 입국심사 시 안면 인증 시스템 확대, 관광시설 외국어 표기, 지역자원을 활용한 관광 콘텐트 확대 등에 사용할 방침이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