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19-01-08 16:53 | 정치·사회

文 대통령, 비서실장에 노영민 임명…청와대 2기 공식 출범

노 실장 "경청으로 부족함 채울 것"…정무수석 강기정·국민소통수석 윤도한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임종석 비서실장이 8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신임 노영민 비서실장,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강기정 정무수석 인선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웹데일리=유원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신임 비서실장에 노영민 중국대사, 정무수석에 강기정 전(前) 더불어민주당 의원, 국민소통수석에 윤도한 전 MBC 논설위원을 각각 임명했다.

임종석 비서실장은 이날 오후 4시 춘추관에서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수석비서관급 이상 인사를 공식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취임한 지 20개월 만에 청와대 비서실 수장과 핵심 참모들을 교체하면서 2기 청와대가 본격적으로 출범하게 됐다.

노 신임 비서실장은 지난 2012년 대선 때 문재인 후보의 비서실장을 맡고, 2017년 대선 때는 조직본부장을 맡았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위원장을 역임한 3선(17·18·19대) 중진으로 국회 신성장산업포럼 대표를 역임했으며 주중대사를 맡아왔다. 노 신임 비서실장은 자타가 공인하는 문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알려졌다.

노 신임 비서실장은 청와대 비서진 인선이 발표된 후 "사실 저는 많이 부족한 사람이다. 그러다 보니 참 두렵기도 하다"며 "그 부족함을 경청함으로써 메우려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비서실 서열 2위인 정무수석에도 노 실장과 똑같이 3선(17·18·19대) 출신인 강 전 의원이 낙점됐다. 강 전 의원은 지난 대선 때 문 대통령 캠프의 총괄수석부본부장을 맡았다.

신임 국민소통수석에 임명된 윤 전 논설위원은 재작년 MBC 사장 공모에 나섰다가 고배를 마셨지만 이번에 청와대로 입성하게 됐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