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19-01-11 11:35 | 경제

금감원, '발행어음 부당대출' 한국투자증권 징계결정 연기

한국투자증권 "단순 법인에 대한 대출일뿐 최태원 SK 회장에 대한 개인대출은 아냐"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지난 10일 금융감독원은 발행어음 부당대출 혐의를 받고 있는 한국투자증권에 대한 징계 결정을 연기했다. 사진=다음로드뷰
[웹데일리=김시연 기자] 금융감독원이 한국투자증권에 대한 징계결정을 또 다시 연기했다. 한국투자증권은 발행어음을 통해 조달한 자금을 최태원 SK그룹 회장에게 부당대출해줬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 10일 금감원은 이날 오후 제재심의위원회를 개최해 한국투자증권의 자본시장법 위반 여부 및 제재 수준 등에 대해 논의를 펼쳤으나 결론내리지 못하고 다음 회의에서 결정하기로 했다.

앞서 지난 2017년 8월 한국투자증권은 발행어음으로 조달한 1천673억원의 자금을 특수목적회사(SPC) '키스아이비제16차주식회사'에 대출해줬다. '키스아이비제16차주식회사'는 이 자금으로 SK실트론 지분 19.4%를 인수했고 이후 최 회장과 총수익스와프(TRS) 계약을 체결했다.


결국 최 회장은 이 계약에 따라 주가 변동에 따른 이익·손실을 부담해주는 대신 자기 자금 없이 SK실트론 지분 19.4%를 확보하게 됐다.

금감원은 이 거래과정이 사실상 최 회장에 대한 개인대출로 볼 수 있다며 자본시장법 위반 행위로 판단했다.

그러나 한국투자증권은 발행어음 조달자금으로 단순히 '법인'에 대출한 것일뿐 최 회장에 대한 개인대출은 아니라고 반박했다.

'발행어음'이란 고객을 수취인으로 하고 회사를 지급인으로 해 고객 요청에 따라 1년 이내 만기 및 약정수익률로 ‘회사가 발행한 약속어음’이다.

한편 금감원은 다음 회의를 오는 15일과 24일에 개최할 예정이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