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19-01-11 11:40 | 엔터테인먼트

영화 '버닝', 프랑스비평가협회서 '최우수외국어상' 수상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영화 '버닝' 공식 외국어 포스터 (사진=imdb)
[웹데일리=고경희 기자] 영화 ‘버닝’이 프랑스영화비평가협회 최우수외국어상을 수상했다.

이창동 감독 ‘버님’은 9일 ‘어느 가족’, ‘퍼스트 맨’, ‘더 길티’, ‘개들의 섬’, ‘팬텀 스레드’ 등과 경합을 벌인 끝에 프랑스비평가협회(Club Media Cine)에서 선정하는 최우수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다.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 분)가 어릴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 분)를 만나고 그녀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을 소개 받으면서 벌어지는 미스터리 스릴러 영화다.

앞서 ‘버닝’은 제71회 칸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공식 초청돼 국제비평가연맹상·벌칸상을 수상했다. 로스앤젤레스 영화비평가협회(LAFACA)와 토론토 영화비평가협회(TFCA)에서 외국어영화상과 남우조연상을 받았다.

최근 오바마 미국 전 대통령이 2018년 최고의 영화로 ‘버닝’을 선정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유아인은 뉴욕타임즈 선정 올해의 배우 12인에 대한민국에서 유일하게 이름을 올렸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