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19-01-11 13:28 | 경제

금호아시아나그룹, 11일부터 서울 종로구 공평동으로 사옥 이전

지난해 독일계 도이치자산운용 금호아시아나 광화문 사옥 4천180억에 인수

right이미지 확대보기
금호아시아나그룹이 11일부터 28일까지 기존 서울 광화문 사옥(사진 속 빌딩)에서 서울 종로구 공평동으로 이전한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웹데일리=최병수 기자]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서울 광화문 사옥에서 종로구 공평동으로 사옥을 이전한다.

11일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아시아나항공·금호건설·아시아나IDT·금호리조트·아시아나세이버 등 금호아시아나그룹 계열사들이 이날부터 오는 28일까지 현재 광화문 사옥에서 서울 종로구 공평동 ‘센트로폴리스’로 이전한다고 밝혔다.


센트로폴리스는 서울특별시 종로구 우정국로 26에 위치하고 있으며 연면적 약 14만㎡, 지하 7층부터 지상 26층 규모의 2개 동으로 이루어진 대형 오피스 빌딩이다.

금호아시아나는 센트로폴리스 A동 고층부를 사용하게 되며 약 900명의 인원이 상주해 근무하게될 예정이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기존 광화문 금호아시아나본관 2층에 위치했던 아시아나항공 중앙매표소는 이달 21일부터 서울 마포구 마포대로 92에 위치한 효성 해링턴스퀘어로 옮겨 업무를 시작한다고 전했다.

금호아시아나는 작년 유동성 위기 극복을 위해 서울 종로구 신문로1가에 있던 광화문 사옥을 독일계 도이치자산운용에 4천180억원을 받고 매각한 바 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