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19-02-11 11:10 | 경제

SK, 자사 간편결제 '11페이·T페이' 통합 검토

업계, 규제 완화 및 경쟁사 서비스 확대에 따른 것으로 해석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11일 업계 등에 따르면 SK그룹은 자사 간편결제 11페이와 T페이 통합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뉴시스
[웹데일리=최병수 기자] SK그룹이 계열사 11번가에서 사용 중인 간편결제 '11페이'와 SK텔레콤에서 쓰이고 있는 'T페이'를 통합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11일 관련 업계 및 SK텔레콤 등에 따르면 SK그룹은 '11페이'와 'T페이' 통합을 검토 중이다.

지난 2014년 출시돼 시럽페이라는 명칭으로 시작한 11페이는 지난 2017년 명칭을 11페이로 변경했으며 11번가 주문 페이지상에서 카드선택·포인트·마일리지·쿠폰 등이 자동 적용된다.

다만 11번가 외에는 사용할 수 없어 고객들이 불편을 겪어왔다.

SK텔레콤 T페이는 지난 2016년 멤버십 할인과 휴대폰 소액결제를 결합한 형태로 출시된 휴대폰 소액결제 기반 간편결제 서비스로 신용카드 없이 온·오프라인에서 사용 가능하지만 카카오페이, 삼성페이 등에 비해 인지도가 낮아 활용도가 적은 편이다.

업계는 SK그룹이 시너지 효과 창출을 위해 두 개의 결제 시스템을 통합하려는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금융당국의 간편결제 관련 규정 완화 방침과 경쟁사인 네이버페이의 서비스 확대 시도가 이같은 움직임에 한 몫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했다.

금융위원회는 올해 1분기 내 직불형 모바일 규제 관련 규정을 완화해 현재 200만원 충전 한도를 확대해 TV·세탁기·냉장고 등 대형 전자제품도 고객들이 간편결제로 구매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네이버페이는 올해 1월부터 네이버에서 쇼핑 이용시 네이버페이로 결제하면 구매 적립금 이외에 플러스 적립금을 추가로 지급하기로 했다. 네이버페이 추가 포인트 적립은 외부 가맹점에서 네이버를 경유해 결제가 진행되도 혜택을 받을 수 있다.

SK텔레콤 측은 "고객 편의 증대를 위해 11페이와 T페이 통합을 검토 중"이라며 "아직까지 구체적인 사항은 결정된 것이 없다"고 전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