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19-03-08 17:33 | 경제

파리바게뜨, 10일부터 우유식빵 가격 2천600원으로 인상

총 73개 품목 가격 인상...단팥빵 가격도 기존 1천300원에서 1천400원 인상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8일 파리바게뜨가 오는 10일부터 우유식빵 등 일부 제품가격을 인상한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웹데일리=김시연 기자] 가공식품 물가가 3개월 동안 2% 상승률을 기록하는 가운데 제빵업체 파리바게뜨도 인상행렬에 동참해 총 73개 품목이 평균 5%에서 최대 9%까지 가격이 인상될 예정이다.

8일 파리바게뜨는 오는 10일부터 일부 제품 가격을 평균 5% 인상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파리바게뜨가 인상하는 품목은 총 73개 품목으로 전체 833개 제품 중 약 8.8%를 차지하고 있다.

평균 인상폭은 5.0%로 빵류 42개 품목(6.2%), 케이크류 20개 품목(4.6%), 샌드위치류 5개 품목(9.0%), 선물류 6개 품목(5.2%)다.

인상이 결정된 주요 품목별로는 정통우유식빵이 기존 2천400원에서 2천600원(8.3%↑)으로 가격 인상되며 단팥빵이 1천300원에서 1천400원(7.7%↑), 치즈케이크 2만4천원에서 2만5천원(4.2%↑)으로 가격이 오른다.

파리바게뜨 측은 "이번 가격 조정은 임차료 등 관리비 상승에 따라 2년 3개월만에 이뤄진 조치"라며 "보다 나은 품질과 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