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19-03-14 13:20 | 경제

현대제철, 외부전문가 구성 안전자문단 설립...작업장 소통도 강화

직영·협력·외주업체 각각 운영되던 안전관리 시스템 'One System'으로 일원화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14일 현대제철은 당진제철소 근로사 사망사고와 같은 사례를 방지하기 위해 종합 안전대책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웹데일리=김필주 기자] 현대제철이 당진제철소 근로자 사망사건과 같은 사례를 막기 위해 무재해 사업장 조성에 기업 역량을 쏟기로 했다.

14일 현대제철은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안전자문단 설립 및 내부 근무자들의 안전소통 강화 방안 등의 내용이 담긴 종합적 안전대책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향후 구성될 현대제철의 안전자문단은 산업안전 관련 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된다. 회사측은 자문단을 통해 안전 전반에 관한 조언을 구하고 이와 별개로 외부 전문기관을 선정해 종합적인 안전진단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관할 사업장 내에서 근무하는 모든 직영·협력·외주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작업현장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고 이를 바탕으로 사업장 곳곳의 잠재적 위험요소를 발굴하고 개선하는 작업도 병행할 방침이다.

현대제철은 "이번 개선책은 기존에 직영·협력·외주업체 각각의 기준에 따라 운영되던 안전관리 시스템을 'One System'으로 일원화함으로써 사업장 내 근무 중인 모든 근로자에게 동일 안전기준이 적용되도록 한다는 방침의 일환"이라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전문가 집단 의견과 현장 목소리를 종합 수렴해 세부적이고 구체적인 개선방안을 수립하고 각각 방안들이 실제 작업현장에 철저히 적용되도록 지속적으로 엄격한 관리감독을 시행하기로 했다.

또 작업현장의 소통이 안전도 향상과 연계된다는 점에 착안해 각 사업장에 상시적인 안전 소통 채널을 운영하는 동시에 이들 채널을 통해 활발한 의견개진이 이뤄질 수 있도록 수평적 기업문화 정착에도 역량을 기울일 계획이다.

이밖에 현대제철은 듀퐁(Dupont) 등 세계적인 산업안전 컨설팅업체에 안전진단을 의뢰해 현재 회사가 추진 중인 안전관리대책을 보완할 수 있는 새로운 안전경영 시스템을 도입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직영·협력업체·외주업체를 포함한 모든 근무자들이 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느끼고 있다”며 “안전에 대한 차별 없는 작업장 구축을 위해 회사의 모든 역량을 동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필주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