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19-03-14 15:41 | 정치·사회

고용노동부, 조선업 인력수급 지원방안 논의

[웹데일리=김민정 기자] 고용노동부가 14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로얄호텔에서 2019년 제1차 고용정책심의회를 개최했다.

이날 의회에서는 조선업 특별고용지원업종 인력수급 현황 및 지원방안 등이 논의됐다.

고용부는 지난 2016년 6월부터 조선업을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해 침체기를 겪고 있는 조선업 지원사업을 실시해 왔다.

고용부는 이날 고용정책심의회에서 그간의 특별고용지원업종 대책 지원과 업황 회복의 결과로 최근 조선업 고용 개선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에 따라 고용부는 조선업 중점 지원방향을 현장 인력수급 불일치 해소와 신규인력 유입 지원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최근 조선업 고용상황과 인력 부족을 호소하는 조선업 밀집지역들에 대한 지원방안으로 ▲맞춤형 채용지원으로 인력수급 불일치 해소 ▲훈련수당 인상 등 직업훈련 내실화 및 업황 인식 개선으로 신규인력 유입 촉진 ▲지역 주도의 지원체계 만들기 등을 선정했다.

우선 3월 15일 조선해양산업 일자리박람회, 4월 17일 조선산업·로봇랜드 채용박람회 등 대규모 채용행사들을 연이어 개최하고 거주지를 옮기는 구직자를 종합적으로 지원해 인력 이동을 촉진하고 인력수급 불일치를 없애기로 했다.

또 6개 지역(거제→대구→구미→포항→창원→진주)을 잇는 '구인・구직 만남의 날'을 실시해 작은 규모의 실질적인 면접・채용 행사도 실시할 예정이다.

또 조선업 채용예정자 훈련 활성화를 위해 훈련센터 참여요건을 낮추기로 했다.

이를 위해 조선업 양성훈련에 대한 훈련수당을 20만원에서 40만원으로 인상하기로 했다. 거제시의 경우 자체 재원으로 월 60만원을 분담해 훈련생에게 월 100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조선업에 대한 객관적 통계자료 및 홍보물을 만들고, 조선업 밀집지역 구직 청년들을 대상으로 취업 순회설명회를 열기로 했다.

고용부는 아울러 조선업 밀집지역 지방관서를 중심으로 자치단체·노사단체·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조선업 고용전략 네트워크'를 구성해 지역이 앞장서서 고용동향을 살펴보기로 했다.

특히 자치단체 간에 협력해 다른 지역 구직자들을 조선업 구인 지역에 이어주는 일자리 사업을 실시하도록 지역산업맞춤형 일자리사업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지난해부터 뚜렷한 수주 회복세가 나타나고, 올해는 생산량도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며 "업황 회복세에 맞춰 고용이 늘어날 수 있도록 지역별 상황에 맞는 채용지원, 직업훈련 확대 등 필요한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고용부는 고용정책심의회에서 자동차산업 경쟁력 강화를 통한 일자리창출 방안, 뿌리산업 다각화 지원정책의 고용효과, 데이터경제 활성화가 고용에 미치는 영향 등 27개의 고용영향평가 대상과제를 심의·의결했다.

이번 고용영향평가 대상과제에는 빅데이터, 온라인 소비 확대 등 소비행태 변화, 로봇산업, 스마트팜 등 혁신성장(4차 산업혁명) 관련 과제가 많이 포함된 것이 특징이다.

이 장관은 "올해는 산업과 노동시장 변화에 시의적절 하게 대응하고 민간 일자리를 만들기 위한 동력확보를 위해 고용영향평가 과제로 혁신성장, 공정경제 관련 과제를 많이 선정했다"고 밝혔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