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19-05-05 00:06 | 정치·사회

경찰, '불량 레미콘' 제조 업체 적발...시멘트·모래·자갈 등 적게 혼합

수 년간 수도권 아파트 건설현장에 불량 레미콘 공급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4일 경찰은 기준치 보다 적은 시멘트, 모래, 자갈 등을 섞은 레미콘을 공급해 부당이득을 챙긴 업체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웹데일리=최병수 기자] 시멘트 함량을 기준 보다 적게 배합한 레미콘을 만들어 건설현장에 공급한 업체가 경찰에 의해 적발됐다.

4일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 2일 국내 유명 콘크리트 생산업체 A사 관계자들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입건했다고 밝혔다.


당시 경찰은 서울 종로구 A사 본사와 사업장 등에 대해 압수수색도 펼쳤다.

경찰에 따르면 A사는 한국산업표준(KS) 기준치 보다 적은 시멘트·모래·자갈 등을 혼합해 레미콘을 만든 후 이를 건설사에 공급해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A사는 정해진 기준치에 맞춰 레미콘을 제조했다는 허위 보고서를 건설사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이렇게 만들어진 불량 레미콘은 수 년 동안 수도권 지역 아파트 건설현장 등에 계속 공급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측은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를 분석하면서 안전성 문제 등 다각도에서 수사할 방침이다. 현재 경찰은 A사 대표 및 임원 등 관계자들을 소환해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