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19-05-14 16:23 | 정치·사회

해경, '위탁선거법 위반 혐의' 임준택 수협중앙회 회장 검찰 송치

선거 앞둔 지난 2월 11일 부터 규정 어긴채 전국 12개 지역 조합장들 호별 방문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14일 해경은 부정선거로 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임준택 수협 중앙회 회장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전했다. 사진=뉴시스
[웹데일리=김시연 기자] 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임준택 수협중앙회 회장이 검찰에 송치됐다.

14일 해양경찰청은 공공단체 등 위탁선거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임 회장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임 회장은 작년 12월 투표권을 가진 수협 조합장들에게 약 150만원 가량의 식사를 제공했으며 지난 2월 11일부터 14일까지는 경남 등 12개 지역 조합장들을 법으로 금지한 호별 방문했다. 또한 본인 사무실 직원을 시켜 전국 수협조합장들에게 선거 홍보성 문자를 보냈다.

해경은 선거 다음날인 지난 2월 23일부터 임 회장과 관련 있는 부산 대진수산 및 대형선망수협 사무실 등을 9차례에 걸쳐 압수수색을 실시해 회계장부 등 증거확보에 나섰다.

해경 조사과정에서 임 회장은 관련 혐의 대부분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은 작년 12월 임 회장이 수협 조합장들에게 식사를 제공하면서 본인의 출마의사를 피력했다는 명확한 근거가 없어 해당 혐의에 대해서는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

지난 2월 22일 제25대 수협 중앙회장 선거를 실시한 결과 임 회장은 92표 중 52표를 얻어 당시 경쟁자였던 김진태 조합장과 임추성 조합장을 이기고 회장에 당선됐다.

현행법상 회장 당선자가 법원으로부터 징역형이나 100만원 이상 벌금형을 선고받게 되면 당선이 무효된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