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19-05-15 13:55 | 경제

공정위, '한진 조원태·LG 구광모·두산 박정원' 등 신규 동일인 지정

카카오·HDC현대산업개발,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에 추가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15일 오전 김성삼 공정거래위원회 기업집단국장이 정부세종청사에서 '2019년 공시대상기업집단 지정 결과'를 발표했다. 사진=뉴시스
[웹데일리=최병수 기자] 공정거래위원회가 한진그룹 동일인을 고(故) 조양호 회장에서 조원태 회장으로 직권 지정했다.

또한 LG그룹 동일인을 고(故) 구본무 회장에서 구광모 회장으로 두산그룹은 박용곤 회장에서 박정원 회장으로 동일인을 변경해 지정에 반영했다.

15일 공정위는 자산총액 5조원 이상인 59개 기업집단을 공시대상기업집단으로 지정·통지했다.

공시대상기업집단수는 지난해 60개에 비해 1곳이 감소했고 이들의 소속회사수는 전년 2083개와 비교해 20개 증가한 총 2103개인 것으로 집계됐다.

자산총액 5조2000억원인 애경과 자산총액 5조원인 다우키움이 신규 공시대상기업집단에 지정됐으며 메리츠금융과 한솔, 한진중공업은 지정에서 제외됐다.

이날 공정위는 공시대상기업집단 중 자산총액 10조원 이상인 34개 기업집단을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으로 지정했다.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수는 작년 32개와 비교해 2곳이 증가한 34개로 나타났으며 이들의 소속회사수는 전년 대비 89개 늘어난 총 1421개로 조사됐다.

자산총액이 10조원을 돌파한 카카오와 HDC현대산업개발도 이날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명단에 새롭게 추가됐다.

공정위에 따르면 공시대상기업집단 소속회사에 대해서는 대규모내부거래공시, 비상장회사 중요사항공시, 기업집단현황공시 등 공정거래법 상 공시·신고의무가 부여되며 총수일가 사익편취 규제가 적용된다.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소속회사에는 이들 규제 외에 상호출자금지, 순환출자금지, 채무보증금지, 금융보험사 의결권 제한 등의 규제를 추가로 받게 된다.

대기업집단의 재무상태는 많이 양호해졌으나 상위 집단으로의 자산쏠림·양극화 현상이 심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간 자산총액 5조원 이상 기업집단의 부채비율은 지난 2015년 81.4%에서 올해 67.8%까지 감소했다. 매출액 규모도 지난 2015년 1324조5천억원에서 올해 1422조원까지 62조5000억원 가량 증가했다.

하지만 당기순이익은 작년까지 100조원을 돌파하는 등 꾸준히 증가하다가 올해에는 92조5000억원으로 소폭 감소했다.

이밖에 상위 5개 기업집단이 공시대상기업집단 전체 59곳의 자산 54.0%, 매출액 57.1%, 당기순이익 72.2%의 비중을 차지했으며 경영성과(평균 매출액‧순이익)도 상위 집단일수록 높은 수치를 기록하는 등 양극화가 심해진 것으로 조사됐다.

공정위측은 "이번 지정으로 공정거래법상 경제력 집중억제시책의 적용대상이 확정됐으며 이들 집단과 관련된 정보를 지속적으로 분석‧공개해 시장에 의한 감시를 활성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달 31일까지 신고 받은 공시대상기업집단의 주식소유현황을 분석해 내부지분율 등 소유구조를 공개하고 단계적으로 내부거래·지배구조 현황 등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