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19-06-12 14:33 | 전체기사

KCGI "조현민 경영복귀 깊은 유감"…노조도 사퇴 요구

"거액 보수로 상속세 재원 마련 의구심…이사회에 서한 보낼 것"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조현민 한진칼 전무 및 정석기업 부사장. 사진=뉴시스
[웹데일리=유원진 기자]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일명 강성부 펀드)가 한진칼의 조현민 전무 선임에 강한 유감의 뜻을 표명했다. 노조도 조 전무의 경영복귀 철회를 요구하며 그룹 안팎의 비판이 거세게 일고 있다.

KCGI는 12일 "기업 가치를 크게 훼손해 주주와 임직원 등에 막대한 피해를 입힌 전력이 있는 조현민 전무가 그룹에 복귀하는 것에 깊은 유감을 표시한다"고 밝혔다. 앞서 한진그룹은 지난 10일 조 전무가 그룹 지주회사인 한진칼 전무 및 정석기업 부사장으로 발령받아 업무를 보고 있다고 발표했다.


KCGI는 고(故) 조양호 전 회장(17.84%)에 이어 한진그룹 지주사인 한진칼 지분 15.98%를 보유한 2대 주주다.

KCGI는 "한진그룹의 기업가치를 크게 훼손해 주주, 임직원 등에게 막대한 피해를 입힌 전력이 있는 조현민 전무가 진에어의 외국인 불법 등기 등 조 전무가 야기한 각종 문제에 대한 수습조차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조 전무를 사퇴시킨 고(故) 조양호 회장의 사망 후 불과 2개월 만에 그룹에 복귀하는 것은 책임 경영의 원칙에 반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룹에 치명타를 입히고도 수십억원에 달하는 거액 보수를 수령했는데, 조 전무가 다시 경영에 참여하는 것은 거액의 보수를 받아 상속세 납부 재원을 마련하기 위한 방법이란 의구심이 들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KCGI는 공식 서한을 발송해 조 전무를 재선임한 한진칼의 이사회에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이다. KCGI는 한진칼 이사회를 상대로 조 전무로 인한 계열사 주가 폭락의 피해에 따른 향후 조치와 조 전무의 재선임 배경, 한진칼에서 조 전무의 보수와 퇴직금 지급 기준을 묻는 서한을 발송하겠다는 계획이다.

조 전무의 경영 복귀를 두고 노조에서도 비판이 나왔다. 대한항공노조는 "경영정상화를 위해 직원들이 피땀 흘린 노력은 또다시 경영복귀란 현실에 묻히게 됐다"고 반발했다. 진에어노조도 "경영복귀를 즉각 철회하고, 총수 일가는 진에어 직원들에게 사과하고 국토부 제재도 책임지고 해소하라"고 주장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