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19-08-14 15:22 | 경제

사과는 DHC코리아만...日 DHC테레비 혐한방송 지속

“한국이 무엇 하든 日에 영향 없다...이런 일 생기면 한국 손해가 상당히 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유튜브 DHC테레비 갈무리
[웹데일리=조경욱 기자]

한국 비하 방송으로 논란이 불거진 일본 DHC의 한국지사 DHC코리아가 지난 13일 사과문을 발표했지만 일본 DHC테레비는 사과문 발표 당일에도 혐한 방송을 이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김무전 DHC코리아 대표는 이날 홈페이지에 입장문을 통해 "DHC테레비 관련 문제로 물의를 일으킨 점, 해당 방송에 대해 확인하는 과정에서 빠른 입장발표를 하지 못한 점을 깊이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DHC코리아 대표를 포함해 임직원 모두가 한국인이며, 여러분이 생각하시는 것과 같은 감정으로 방송을 확인했다"며 "해당 방송은 본사의 자회사가 운영하는 채널로 (DHC코리아는) 어떤 참여도 하지 않고, 공유도 받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서 "과거 발언을 포함한 DHC테레비 출연진의 모든 발언에 대해서 동의하지 않는다"며 "해당 방송과 반대의 입장으로 대처하고 한국·한국인을 비하하는 방송을 중단해 줄 것을 지속적으로 요청하겠다"고 전했다.

하지만 사과문을 발표한 13일 오전에도 DHC테레비는 혐한 발언을 이어갔다. 이날 DHC테레비는 "아이 같은 어리석은 짓을 하는 사람들이다. 목적이 나쁘다"며 "한국이 무엇을 하든 일본에는 별로 영향이 없다. 한일 사이 이런 일이 생기면 한국 손해가 상당히 크다"고 말했다.

이어서 "DHC테레비의 도라노몬뉴스가 한국에 알려졌기 때문에 지금 꽤 많은 한국인들이 '어떤 방송인지 보자'는 마음으로 이 방송을 보고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한국 여러분 안녕하세요"라고 전했다.

앞서 일본 DHC의 자회사 DHC 텔레비전은 유튜브 채널에서 최근 한·일 갈등을 거론하며 "한국은 원래 금방 뜨거워지고 금방 식는 나라", "일본인이 한글을 통일했다" 등의 발언이 담긴 혐한방송을 내보냈다. 이러한 사실이 알려지며 랄라블라, 롭스 등 국내 유통업체는 DHC 제품 판매를 중단했다. DHC 모델인 배우 정유미도 초상권 사용 철회와 모델 활동 중단을 요청했다.

조경욱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