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19-08-14 15:23 | 경제

국방부, 2022년까지 병장 월급 67만6100원으로 인상

병사 단체 실손보험 도입...병영생활 개선 위해 30조2000억 예산 반영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2022년까지 병장 월급이 67만6100원으로 인상될 예정이다. 사진=뉴시스
[웹데일리=조경욱 기자]

병장 월급이 오는 2022년까지 67만6천100원으로 인상되고 2021년까지 병사 단체 실손보험이 도입된다.


14일 국방부가 발표한 '2020∼2024 국방중기계획'에 따르면 병장 월급이 오는 2022년까지 2017년 최저임금의 50% 수준인 67만6100으로 인상된다. 올해 초 기준으로 병장은 40만5700원, 이병은 30만6100원의 월급을 받고 있다.

국방부는 "군 복무에 대한 합리적 보상과 생산적 군 복무 지원을 위한 재원을 반영하는 것"이라며 "병영생활 의식주 개선, 급식질 향상, 병영시설 유지보수 등을 위한 예산으로 모두 30조2000억원이 반영됐다"고 전했다.

오는 2021년까지 병사 단체 실손보험이 도입되고 민간병원 진료승인 절차도 간소화될 예정이다. 군 병원의 경우 수술집중병원(수도·대전·양주)과 요양·외래·검진을 위한 병원으로 기능 조정 및 의료인력 재배치가 이뤄진다. 또 내년부터 외상환자 치료를 위한 국군외상센터와 의무후송전용헬기(8대)가 운영된다.

상비병력(57만9000명)은 2022년 말까지 50만명 수준으로 줄어든다. 이를 위해 군은 앞으로 숙련 간부 중심으로 상비병력 구조를 전환해 군을 효율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국방부는 "국방부는 2020∼2024 국방중기계획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재정당국과 지속적으로 협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조경욱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