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19-10-08 15:07 | 경제

윤석헌 금감원장 "DLF사태 국민들께 송구...책임 따져 엄중 조치"

윤 원장, 8일 국회 정무위 국정감사 참석...펀드 관련 수수료 체계도 검토 예정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8일 윤석헌 금감원장이 이날 열린 국회 정무위 국정감사에 참석해 DLF 사태와 관련해 국민들께 송구하다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 사진=뉴시스
[웹데일리=김시연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최근 대규모 원금 손실로 논란 중인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사태와 관련해 사과했다. 또 윤 원장은 DLF 등 펀드 판매 수수료 체계를 재검토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8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한 윤 원장은 최근 발생한 DLF 사태와 관련해 "감독·검사를 책임지는 금감원장으로서 국민 여러분에게 심려를 끼쳐 대단히 송구스럽다"고 사과했다.


또한 윤 원장은 DLF 사태와 관련해 불법 여부가 가려질 경우 강경대응에 나설 방침이라고 시사했다.

그는 "검사 과정 중 파악한 취약 요인과 제도적 미비점에 대한 개선 방안을 마련하겠다"면서 "검사 과정에서 확인된 위규 사항은 엄중 조치하고 신속히 분쟁 조정을 진행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DLF 사태 조사 후 기관장 제재를 검토할 것이냐는 김정훈 자유한국당 질문에는 "단정해 말할 수는 없지만 포함해서 검토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책임 물을 것은 묻고 소비자 피해 보상과 제도 개선을 진행하겠다"고 답했다

이날 자리를 함께한 유동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고객에게는 4%를 주고 10%는 금융회사가 떼어먹는다"며 윤 원장에게 펀드 관련 수수료 체계 검토를 요구했다.

이에 윤 원장은 "10%에 근접한 (금융회사)수익과 4% 정도의 (투자자)수익을 교환한 거래로 보인다"며 "수수료 체계 검토는 당연히 해야 한다"고 답변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