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19-11-07 09:58 | 경제

김종갑 한전 사장 “전기요금 개편 관련 11월 이사회서 로드맵 논의”

“특례할인 종료 후 일몰되는 것이 원래 취지...정부와 협의 통해 간극 좁힐 것”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한전
[웹데일리=김민호 기자] 김종갑 한국전력 시장이 전기요금과 관련한 전반적인 사항에 대해 "일단 11월에 이사회가 전체 로드맵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여름철 누진제 완화로 인한 전기요금 할인에도 불구하고 3분기 실적에 성수기 효과로 인한 흑자가 기록될지 주목된다.

6일 김 사장은 '2019 빛가람 국제전력기술엑스포(BIXPO 2019)'가 열린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올해 실적전망에 대해 “연료가격이 2~3년전보다 올랐고 금방 나아질 것이라고 전망하기 어렵다”며 “한전의 정책비용이 3년전보다 3조원 늘어난 7조8000억원 수준이다”라고 밝혔다.

논란이 되고 있는 전기요금 특례할인에 대해서는 "전기요금 특례할인은 기간이 끝나면 일몰되는 것이 제도의 취지"라며 “연장 여부에 대해 이사회에서 전반적인 로드맵 안을 가지고 토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사회는 오는 28일 열릴 예정이다.

앞서 김 사장은 한 인터뷰에서 “현재 온갖 할인 제도가 전기요금에 포함돼 누더기가 됐다”며 “새로운 특례할인은 없어야 하고, 운영 중인 한시적 특례는 모두 일몰시키겠다”고 말했다. 이에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김 사장의 인터뷰 다음날 "전기요금 할인 특례와 관련한 모든 제도를 일괄적으로 폐지할지를 논의하는 것은 적절치 않은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히며 한전의 일방적 입장에 난색을 표했다.

김 사장은 자신의 발언이 특례할인을 전면 폐지하겠다는 의미가 아니였다고 해명했다. 김 사장은 "하루에도 수십 번씩 서로 의견 교환을 통해서 일을 조정하는 것이 산업부와 한전의 관계"라며 "정부와 당연히 협의하겠지만 정부도 양보할 수 없는 선이 있을 테고 바라보는 관점이 다를 수 있기에 충분히 의견 교환을 해 간극을 좁히겠다"고 전했다.

현재 한전의 특례할인은 모두 12개다. 이 가운데 전기차 충전 할인, 전통시장 할인 등이 올해 말 일몰될 예정이다. 한전은 이달 말부터 해당 건에 대한 논의를 시작해 내년 상반기 중 산업부에 전기요금 개편안을 제출할 예정이다.

김민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