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19-11-30 13:05 | 엔터테인먼트

가수 현아, '미주신경성 실신' 진단 고백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현아 공식 인스타그램 제공
[웹데일리=이민우 기자] 가수 현아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미주신경성실신'을 앓고 있음을 고백했다.

현아는 지난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푸른하늘 같은 사진과 함께 "이게 맞는 선택일지 아닐지는 저도 모르겠지만"이라는 글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해당 글에는 현아가 2016년 우울증/공황장애 진단을 받았으며, 최근 '미주신경성실신'이라는 병도 함께 가지고 있는 것을 알게 됐다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현아는 "처음 앞이 뿌옇게 보이더니 푹하고 쓰러졌다. 처음엔 공황장애 발작 중 하나로 생각했지만, 알고 보니 미주신경성 실신이라는 병이었다"며 "이렇게 내가 자주 쓰러지고 아프다는 것을 알면, 누가 날 찾아주나란 걱정에 알리고 싶지 않았다"고 밝혔다.

'미주신경성실신'은 인간의 몸을 안정시키는 '미주신경'의 과도한 작용으로 일어나는 병이다. 발생 시 심장박동을 절반 이하로 떨어뜨리며, 이로 인해 혈액이 잠시 뇌에 공급되지 않아 실신을 일으킨다. 장시간 서 있거나 격한 활동 이후 주로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확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이어 현아는 "비밀이 오랫동안 지켜지면 좋겠지만, 쓰러질 때마다 혼자 속을 끓이며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 광고와 스케줄 소화때도 믿어주시는 분들께 죄송했다"며 "마음이 가볍고 싶어 솔직하게 이야기하게 됐다. 늦지 않았다 생각하고 자신을 사랑하고 보살펴주려고 한다"고 말했다.

다음은 현아의 인스타그램 전문이다.
안녕 안녕하세요. 우리 팬들 아잉 또는 저를 좋아해 주시고 관심 가져주시는 많은 분들. 이게 맞는 선택일지 아닐지는 저도 모르겠지만 많이 생각하고 또 생각해 선택한 것이기에 진짜 제 이야기를 해 볼까 해요.

사실 저는 아주 어릴 적부터 무대 위에 서려는 꿈을 갖고 있었어요. 그러다 보니 꿈을 이루었고 또 생각하지도 못했던 사랑들을 관심들을 마음을 정말 많이도 받고 성장과정을 가져온 것 같아요. 어린 시절부터 저에게는 유독 많은 기회들이 있다고 생각해서인지 늘 감사했고 솔직히 신났어요. 그럴 때면 미안함이 들기도 했고요.

그렇게 시간이 지나 제가 데뷔 이후 성인이 되었고, '제가 하는 모든 일은 책임을 져야 한다' '실수해서는 안 돼' 누구에게나 선택받는 사람이고 싶은 욕심이 생겨 앞만 보고 달려갔어요. 제가 아픈지도 모르고 있었죠. 그래도 주변에 늘 함께해주시는 좋은 분들 그리고 팬들이 항상 함께였으니까 괜찮은 줄로만 알았어요.

미루고 아니라며 괜찮다고 넘겨오다가 처음 2016년 병원을 가보고 나서야 알게 되었어요. 저도 마음이 아픈 상태였단 걸. 몸이 아프면 약을 먹는 게 자연스러운 것처럼, 감기에 감기약을 먹어야 하는 것처럼 늘 단단해왔던 저였기에. 우울증과 공황장애라는 진단이 믿기지 않았죠. 일 년은 믿지 못 했던 것 같아요. 지금은 자연스럽게 이주에 한번 꾸준히 치료받고 있고 나쁘게 생각하지만은 않으려 해요. 많은 분들이 함께해주기 때문에.

그러다 처음 앞이 뿌옇게 보이더니 푹하고 쓰러졌어요. 여러 번 이것도 공황장애 증세 중 하나려나 하고 넘어가려다 의사선생님 말씀에 대학병원에서 뇌파 등 이것저것 검사를 해보고 알게 된 사실은 미주신경성 실신이라는 병이 있더라고요. 뾰족한 수가 없는. 멍했어요, 무대에 서고 싶은데 내가 이렇게 자주 푹하고 쓰러진다면 내가 아프단 걸 알면 누가 날 찾아주려나 제일 먼저 걱정이 앞서서 누구에게도 알리고 싶지 않았어요.

근데 비밀이란 게 오랫동안 지켜지면 좋으려만 푹푹 쓰러질 때마다 혼자 속 졸이며 미안하고 또 미안한 마음이 들더라고요. 광고나 스케줄 소화 할 때면 행사할 때면 절 믿고 맡겨 주시는 많은 분들께 죄송했어요. 그래서 제 마음이 조금이나마 가볍고 싶어 이렇게 솔직하게 얘기하게 되었고, 조심스러웠지만 숨기지 않고 용기 내서 얘기해보았어요. 앞으로도 씩씩하게 잘 지내려고 노력할 테지만 사람은 완벽할 수만은 없나 봐요. 늦지 않았다고 생각하고 제 자신을 사랑하고 보살펴주려고요 지금처럼 용기 내어 솔직할 거고요. 읽어주셔서 고맙고 감사합니다.

이민우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