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20-01-10 10:49 | 정치·사회

검찰,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관여 의혹 김종중 전 미전실 사장 소환

합병 당시 제일모직 자회사 삼성바이오로직스 기업가치 부풀린 혐의 적용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10일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4부는 이날 오전 김종중 전 삼성 미전실 사장(우측)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사진=뉴시스 제공
[웹데일리=최병수 기자]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당시 삼성 미래전략실(이하 '미전실') 고위 임원을 소환 조사 중이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4부(이복현 부장검사)는 10일 오전 김종중 전 삼성 미전실 사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김 전 사장은 2013년 삼성 미래전략실 전략1팀장(사장)을 맡아 2017년까지 역임하면서 2015년 9월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5년 7월 합병을 결의할 당시 홍완선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장 등 4명이 삼성에 찾아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최지성 미전실 부회장, 김 전 사장 등과 면담을 가져 논란이 일었다.

검찰은 김 전 사장이 삼성물산·제일모직과의 합병 과정에서 제일모직 최대주주였던 이 부회장의 지배력을 강화하기 위해 제일모직 자회사인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기업가치를 부풀렸던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검찰은 삼성바이오로직스가 회계기준을 변경해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를 관계사로 변경하면서 2900억원대였던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지분가치는 4조8000억원대로 오른 분식회계 사건에 대해서도 수사 중에 있다.

앞서 지난 7일 검찰은 김신 전 삼성물산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지만 변호인 선임 문제로 조사를 진행하지 못한 바 있다. 검찰은 김신 전 삼성물산 대표를 재소환한다는 방침이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