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20-01-14 11:26 | 경제

금감원, 15일부터 대출사기·불법대출 광고 스팸 문자 차단

은행 공식 전화번호와 대조 후 스팸 문자 확인시 차단...작년 상반기 신고된 스팸 문자 75만건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14일 금융감독원은 오는 15일부터 은행을 사칭한 대출사기·불법대출 광고 스팸 문자를 실제 은행 공식 전화번호와 대조해 차단에 나선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제공
[웹데일리=김시연 기자] 금융당국이 오는 15일부터 은행을 사칭한 대출사기·불법대출 광고 스팸 문자에 대해 본격적인 대응에 나선다.

14일 금융감독원은 서울 여의도 금감원 본원에서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은행권, 농·수협중앙회, 은행연합회, 후후앤컴퍼니 등과 함께 대출사기·불법대출 광고 스팸 문자 공동대응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개최했다.


금감원 등은 15일부터 대출사기・불법대출 광고 스팸 문자의 발신번호를 은행 공식 전화번호와 대조해 스팸 문자로 확인된 경우 해당 전화번호를 차단한다. 또 '후후앱'을 통해 은행이 공식 발송한 문자인지를 확인하는 알림도 소비자들에게 제공할 방침이다.

KISA에 신고된 대출사기·불법대출 광고 스팸 문자는 지난 2017년 하반기 31만건, 2018년 상반기 45만건, 2018년 하반기 59만건, 2019년 상반기 75만건으로 계속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이번 스팸 문자 대응방식은 금융 소비자가 신고한 스팸 문자를 그동안 KISA에 신고돼 쌓인 화이트리스트와 은행 공식 전화번호(약 17만개)와 대조해 은행 발송 문자가 아닐시 해당 전화번호를 차단하는 방식이다.

소비자는 휴대전화 단말기에 기본으로 탑재된 '스팸 간편 신고' 기능을 이용해 스팸 문자를 신고하면 해당 스팸 문자는 KISA에 집적된다.

또한 그동안 신고·차단되지 않은 새로운 스팸 문자의 경우 스팸 차단 애플리케이션 '후후'로 은행 발송 여부에 대한 알림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금감원이 4개 은행을 대상으로 이번 시스템을 시범 테스트한 결과 하루 최소 5개에서 최대 50개, 월평균 300만건의 스팸 문자 차단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감원 관계자는 "실제 현장에서는 저축은행·캐피탈 등을 사칭하는 문자도 소비자들에게 다수 발송되고 있다"면서 "이번 스팸 문자 차단 기능을 은행권에 적용 후 전 금융권으로 신속히 확대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