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20-01-21 13:44 | 정치·사회

대법원, '49억원 횡령' 전인장 삼양식품 회장 징역 3년 확정

전 회장 배우자인 김정수 삼양식품 사장에게는 징역 2년·집행유예 3년 확정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21일 대법원은 회삿돈 49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인장 삼양식품 회장(좌)과 김정수 삼양식품 사장에게 각각 징역 3년, 징역 2년·집행유예 3년씩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사진=뉴시스 제공
[웹데일리=김시연 기자] 대법원이 회삿돈 49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기소된 전인장 삼양식품 회장에게 징역 3년의 실형을 확정했다.

21일 대법원 3부(주심 김재형 대법관)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전 회장에게 징역 3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대법원은 같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 회장 배우자 김정수 삼양식품 사장에게는 징역 2년·집행유예 3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검찰 등에 따르면 전 회장 부부는 지난 2008년 8월부터 2017년 9월까지 페이퍼컴퍼니를 통해 삼양식품에 포장박스·식품재료를 납품하는 것처럼 서류를 조작했다. 이 과정에서 전 회장 부부는 본인들을 페이퍼컴퍼니 직원으로 등록해 급여 명목으로 총 49억여원을 챙겼고 이 돈을 개인 신용카드 대금, 주택 수리비 등에 사용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작년 1월 1심 재판부는 "피고인의 행위가 죄질이 불량하고 사회적으로 부정적인 영향이 크다"며 전 회장과 김 사장에게 각각 징역 3년, 징역2년·집행유예 3년씩 선고했다.

2심 재판부도 "투명 경영 책임이 있는 피고가 회삿돈을 자동차 리스료 등 사적 용도로 사용한 행위는 비난 받아 마땅하다"며 1심 판결을 유지했다.

대법원 또한 법리상 오해가 없다며 이날 전 회장 부부에 대한 원심을 확정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