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20-01-23 11:15 | 산업

[빅데이터분석] "스키장, 이제 멀리 안간다"... 스키장 관심도 수도권 지역↑

수도권 지역 5개 스키장 관심도 52% 증가, 비수도권 11개 스키장 12% 감소 대조적

[웹데일리=이지웅 기자] 스키의 계절 겨울, 최근 스키어들은 자신의 집과 가까운 스키장을 찾고 있는 것으로 빅데이터 조사 결과 확인됐다.

이번 겨울 온화한 날씨가 계속 이어지면서 전국 스키장이 울상을 짓고 있는 가운데, 수도권 지역 스키장의 온라인 정보량이 급증하고 있다. 반면, 수도권 외 지역 스키장은 두자릿 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특히, 서울 광화문에서 주행거리 200km 이상 떨어진 스키장들이 정보량 감소폭 1~3위를 기록해 눈길을 끈다.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가 뉴스, 커뮤니티, 블로그, 카페, 유튜브, 트위터,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지식인, 기업·조직, 정부·공공 등 12개 채널을 대상으로 전국 16개 스키장의 온라인 정보량(소비자 관심도)을 조사했다.

조사 대상 스키장은 '2020 시즌 정보량' 순으로 대명소노그룹의 비발디 파크, 곤지암리조트, 휘닉스 평창(휘닉스 파크), 용평리조트, 지산포레스트리조트, 무주덕유산리조트, 하이원리조트, 베어스타운리조트, 웰리힐리파크, 알펜시아리조트, 엘리시안 강촌, 파인리조트(양지파인), 오크밸리리조트, 오투리조트, 스타힐리조트, 에덴밸리리조트 등 16곳이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자료제공=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전국 16개 스키장에 대한 2020 시즌 스키어 관심도는 총 9만 8,523건으로 2019 시즌 9만 8,130건에 비해 395건(0.4%) 늘었다.

이는 올 시즌 눈이 거의 오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스키장들이 여러 행사를 유치하고 있기 때문에 선방하고 있는 모습을 보였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자료제공=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수도권 지역 스키장과 수도권 외 지역 스키장으로 구분해 정보량을 조사했다. 거리별, 지역별 관심도를 조사하기 위한 것이다.

조사결과, 수도권 지역 5개 스키장의 2020 시즌 온라인 정보량은 2만 9,962건으로 2019 시즌 1만 9,614건에 비해 1만 348건(52.75%) 급증했다.

반면, 수도권 외 지역 11개 스키장의 2020 시즌 온라인 정보량은 6만 8,563건으로 2019 시즌 7만 8,516건에 비해 9,953건(12.68%) 감소했다.

위 수치만을 보면 수도권 지역 스키어들은 거주지 근처에서 당일치기로 스키를 즐기는 경우가 상당히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자료제공=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수도권 지역 5개 스키장별 정보량 증가 현황을 살펴보면, 곤지암리조트가 2019시즌 7,002건에서 2020 시즌 1만 2,936건으로 5,934건(84.75%)나 급증했다.

이어 경기도 이천의 지산포레스트리조트가 63.56% 늘어난 것을 비롯해 경기도 남양주 스타힐리조트 42.23%, 경기도 용인 (양지)파인리조트 30.37% 각각 늘었다.

경기도 포천 베어스타운리조트는 4.3%로 유일하게 한자릿 수 증가에 그쳤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자료제공=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수도권 외 지역 11개 스키장의 정보량 증감추이를 살펴본 결과, 전체적으로 서울에서 멀수록 정보량 감소폭이 더 커지는 경향을 보였다.

특히, 서울 광화문에서 네비게이션 최단 운행거리 기준 200km 이상 떨어진 스키장들의 정보량 감소폭이 더 컸다. 정보량 감소 1~3위 모두 서울에서 200km 이상 떨어진 스키장이었다.

서울 광화문에서 219km 거리에 있는 하이원리조트 32.88%, 233km 떨어진 무주덕유산리조트 32.75%, 241km 거리인 오투리조트 17.76% 감소했다.

수도권 외 지역 11개 스키장 가운데 4곳만 정보량이 늘었는데, 이 4곳 스키장의 상당수 정보량이 스키어들의 관심사와 동떨어진 경우가 많아 실질 증가율은 이들 수치보다 훨씬 떨어진다.

수도권 외 스키장이면서도 2019 시즌에 비해 2020 시즌 정보량이 8% 늘어난 오크밸리리조트의 경우 지난 6~7일 열린 HDC그룹 미래전략 워크숍 개최와 이날 정몽규 회장의 '가보지 않은 길, 새길 찾는 훈련' 관련 발언 뉴스가 341개 게재됐는데, 이 뉴스를 빼면 사실상 187건 감소한 수치를 보인다.

용평리조트의 경우, 증시 주가 관련 뉴스 501건, KT스카이라이프의 '신나는 설날 복주머니 이벤트' 실시에 따른 뉴스 90건, 맥콜 골프 대회 개최 소식 114건, '엘본 더 스테이' 시공사의 용평리조트 건립 실적 뉴스 등이 많아 이 뉴스들을 제외하면 실질 증가율은 0에 가까워지거나 감소로 돌아선다.

알펜시아리조트 역시 '매킨리 컨소시엄'에 대한 매각 뉴스가 많아 이 뉴스들을 제외하면 증가율은 상당 부분 낮아질 수 밖에 없다.

경남 양산 에덴밸리리조트의 경우, 부산이라는 거대 도시를 배후도시로 두고 있기 때문에 정보량이 감소하지 않고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관계자는 "온라인 쇼핑시장과 배달 앱 급성장에서 보듯 최근 멀리 움직이기 싫어하는 트렌드가 스키장에도 나타나고 있다"며, "수도권 외 지역 스키장들은 슬로프를 조금 줄이고 다양한 시설과 이벤트를 늘림으로써 스키어는 물론, 스키를 즐기지 않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마케팅을 강화하는 방안을 진지하게 고민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지웅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