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20-01-28 12:48 | 전체기사

에어서울, 신종 코로나 감염증 확산에 중국 전 노선 운항 잠정 중단

인천∼장자제, 인천∼린이 노선 모두 중단...제주항공·이스타·진에어 등 스케줄 조정 검토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에어서울
[웹데일리=김민호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이 확산됨에 따라 에어서울이 28일부터 중국 노선의 운항을 잠정 중단한다.

28일 에어서울은 승객의 안전을 위해 인천∼장자제(張家界), 인천∼린이(臨沂) 노선의 운항을 모두 중단한다고 밝혔다. 에어서울은 현재 인천∼장자제 노선을 주 3회(수·금·일), 인천∼린이 노선을 주 2회(화·토) 운항하고 있었으나 우한뿐 아니라 중국 노선 전체에 대한 여행객의 불안감이 커지자 운항 중단을 결정했다.


또 중국 노선에 대해서는 지난 24일 예약분부터 운항이 재개될 때까지 여정 변경과 환불 위약금을 면제할 방침이다.

다른 항공사들도 중국 노선의 운항 중단에 동참할 전망인다. 제주항공은 부산∼장자제 노선과 무안~장자제 노선을 각각 29일, 30일부터 운항을 중단한다.

이스타항공도 청주~장자제 운항을 이달 30일부터 다음달 29일까지 잠정 중단한다.

티웨이항공은 지난 21일 인천∼우한 노선의 신규 취항을 연기한 데 이어 다른 중국 노선의 스케줄 조정도 검토 중이다.

진에어 또한 중국 노선 운항 중단 여부 등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항공은 중국 당국의 우한 공항 전 항공편 운항 불가 결정에 따라 주 4회 운항하던 인천∼우한 항공편을 지난 23일부터 중단했다.

김민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