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logo

검색

logo

닫기

2021-02-04 19:50 | 전체기사

[소셜트렌드] '뒷광고' 논란 양팡, 유기견 봉사활동으로 복귀 시동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양팡 유튜브
[웹데일리 이세린 기자] 이른바 뒷광고(협찬받아 광고하면서 표기를 제대로 하지 않는 행위) 논란에 연관됐던 인기 유튜버 양팡(본명 양은지·24)이 유기견 봉사활동 콘텐츠로 복귀했다.

뒷광고 논란 후 6개월간 활동하지 않았던 양팡은 지난 3일 유튜브 채널에 '피츠야 달려!'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에서 양팡은 유기견 보호소를 찾아 운영자와 이야기를 나누고 봉사활동에 참여했다.

영상은 4일 기준 40만 회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하고 댓글도 7천개가량 달리는 등 주목받고 있다. 다만 구독자들 사이에서는 그의 복귀에 대해 긍정적인 시선과 부정적인 시선이 엇갈리고 있다.

양팡은 유기견 봉사활동 외에도 한국 미혼모 가족협회에 1천만원과 생리대 1만개,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총 5천300만원, 효심 밥상 무료급식소에 월 120만원을 기부하는 등 이미지 개선에 힘쓰고 있다.

양팡은 "기부 봉사가 면죄부가 되는 수단이 아닐뿐더러 모든 해결책이 되지 않는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단순히 뒷광고 때문에 이번 기회로 일시적으로 기부한 것이 아니며 이전부터 지속해서 해왔던 것처럼 앞으로도 기부와 봉사를 진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양팡은 뒷광고 논란이 일기 전 구독자 수가 250만명에 달하는 등 큰 인기를 끌었으나 논란 이후 급감했다.

양팡 외에도 뒷광고 논란에 휘말렸던 쯔양, 보겸, 문복희 등도 최근 모두 복귀했다.

이세린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

SF·미래보고서

CARD NEWS

VIDE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