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logo

검색

logo

닫기

2021-02-04 18:00 | 전체기사

정의당, 정부 주택공급 방안에 "MB뉴타운 떠오른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정호진 수석대변인 / 사진제공=연합뉴스
[웹데일리 김세인 기자] 정의당은 4일 정부가 발표한 주택공급 방안에 대해 "서울 역세권 개발을 골자로 한 도심공공주택복합사업은 MB(이명박 전 대통령) 뉴타운을 떠올리게 한다"고 지적했다.

정호진 수석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내고 "도시 생태계 균형과 지속가능한 서울이 아닌, 난개발의 서울이 될까 우려된다"며 이같이 평가했다.

정 수석대변인은 "전국에 83만6천호를 공급하는 25번째 대책이 투기·토건 세력의 호재가 돼 집값에 날개를 달아주는 셈이 되지 않을까 우려된다"면서 "과거 정부의 실패한 주택정책의 흔적을 되살리는 것은 실패의 예약과 다름없다"고 말했다.

그는 "집값을 잡으려면 저렴한 주택과 장기 공공임대주택 공급, 투기 억제를 위한 보유세 강화 등 근본적이고 일관된 대책이 필요하다"며 "부동산 투기 세력과의 전쟁을 선포한 대통령 조치를 정부 스스로 용두사미로 만들면 안 된다"고 덧붙였다.

김세인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

SF·미래보고서

CARD NEWS

VIDE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