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logo

검색

logo

닫기

2021-04-06 11:12 | 전체기사

빅히트·이타카 연합... 저스틴 비버 "우리 함께 역사를 만들자"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하이브
[웹데일리 이세린 기자] 팝스타 저스틴 비버가 방탄소년단(BTS)이 소속된 하이브에 합류하게 됐다.

이에 저스틴 비버는 5일 하이브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대단한 팀과 협업한다는 것, 그리고 글로벌 음악 시장으로 영역을 넓혀 나가는 것이 몹시 흥분된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비버는 "이 연합이 가져다줄 가능성이 기대된다", "우리는 모든 방면에서 지원받을 것이고, 한 팀으로서 많은 것들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우리 함께 역사를 만들자"고 말했다.

지난 2일 하이브는 미국 종합 미디어 기업 이타카 홀딩스를 인수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그동안 이타카 홀딩스가 매니지먼트를 맡아온 저스틴 비버, 아리아나 그란데, 제이 발빈 등 미국 팝스타들이 BTS와 한 식구가 됐다.

방탄소년단은 "정말 좋아하고 즐겨듣는 아티스트 분들이 한 가족으로 함께하게 돼 너무 기쁘다"며 "저희가 하는 일에 있어 경계나 한계는 없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새로운 식구가 된 동료 아티스트 분들과 좋은 영향을 주고받으며 함께 성장해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새로운 시도가 팬 여러분들께 색다른 경험과 감동, 즐거움을 드리는 길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타카 홀딩스 소속 팝스타인 제이 발빈과 데미 로바토도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이들은 "축복한다", "하나의 가족이 된 것을 축하한다"며 양사의 결합을 축하했다.

방시혁 하이브 이사회 의장은 "세계 최고의 파트너와 함께 또 한 번의 도약을 하려고 한다"며 "하이브와 이타카 홀딩스는 큰 꿈을 안고 빈손으로 출발해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했다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까지와는 또 다른 차원에서 음악 산업의 새 패러다임을 열어갈 하이브와 이타카의 무한한 가능성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이타카 홀딩스를 설립한 미국 유명 제작자 스쿠터 브라운은 "이 파트너십은 하이브와 저희 모두에게 역사를 만들고 음악 산업을 혁신하며 판 자체를 뒤집을 기회"라며 양사 결합의 의미를 설명했다.

스쿠터 브라운은 오는 14일 하이브 임시주주총회에서 하이브 사내이사로도 선임된다.

이타카 홀딩스는 매니지먼트사 'SB 프로젝트'와 컨트리 음악 레이블 '빅 머신 레이블 그룹', TV·OTT 콘텐츠를 제작·유통하는 '사일런트 콘텐츠 벤처스' 등을 자회사로 두고 있다.

이번 인수 절차가 마무리되면 하이브 자회사인 빅히트 아메리카가 이타카 홀딩스의 지분 100%를 갖게 된다.

하이브와 이타카의 결합은 인수 규모가 10억 5,000만 달러(약 1조 860억 원)에 달한다. 국내 엔터테인먼트 기업의 M&A 사상 최대 규모이자 국내 기업의 첫 해외 레이블 인수 사례로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이세린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Headline

SF·미래보고서

CARD NEWS

VIDE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