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20-06-17 15:52 | 경제산업

3자 연합 "한진칼, BW 발행 투자자만 이득...기존 주주 이익 침해 우려"

한진칼, 지난 1일 이사회 열고 3000억원 규모의 분리형 BW 발행 결정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17일 3자 연합은 입장문을 통해 한진칼이 최근 결정한 신주인수권부사채 발행에 대해 투자자들만 이익을 챙기고 기존 주주들의 이익은 훼손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웹데일리=최병수 기자] 반도건설·사모펀드 KCGI·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등으로 구성된 3자 연합이 한진칼의 신주인수권부사채(BW) 발행에 대해 “투자자들에게만 유리하고 기존 주주들의 이익을 침해할 가능성이 높다”는 입장을 밝혔다.

17일 3자 연합은 입장문을 통해 “한진칼은 대한항공 유상증자에 참여하기 위해 필요자금 3000억원을 당초 ‘보유자산 매각과 자산 담보대출’로 마련할 계획이라고 수 차례 언론을 통해 밝혀왔으나 결국 이는 주주연합이 예측한 대로 시간 끌기용 허언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이어 “3자 연합은 한진칼 경영진에게 보유자산 매각 등 자금조달 계획의 성사에 대한 확신이 없다면 대한항공 경우처럼 ‘주주배정방식 유상증자’를 늦기 전에 실시할 것과 주주연합도 주주로서 책임을 다하기 위해 적극 참여할 의향이 있다고 2차례 공문으로 전달했다”며 “현 경영진은 기존 주주의 권리보호와 회사의 신용도 관리 등을 고려할 때 당연히 우선적으로 고려했어야 하는 주주배정 유상증자 방식을 의도적으로 회피하며 시간을 끌다가 BW발행을 결정하고 발표했다”고 덧붙였다.

3자 연합은 한진칼이 발표한 BW발행 조건이 투자자에게만 유리하고 기존주주들의 이익을 침해할 가능성이 높으며 한진칼 현 경영진이 신주인수권을 이용해 우호세력을 늘리려는 의도로 BW발행을 결정했다면 이는 자본시장법 위반 소지가 있다고 지적했다.

3자 연합 측은 “한진칼이 발행을 결의한 BW는 ‘신주인수권증권’과 ‘채권’이 분리되는 분리형 BW로 한진칼 경영진은 회사와 거래관계에 있는 금융기관으로 하여금 분리형 BW를 취득하도록 사전에 약속한 후 이중 신주인수권증권을 오너 일가나 우호세력에 분리 매각할 것”이라며 “기존 주주들이 기존 주식가치에 상응하는 BW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대규모의 청약증거금을 납입해야 하므로 상당 수의 주주들은 보유 중인 주식가치의 희석이 불가피하다”고 경고했다.

끝으로 “3자 연합은 한진그룹의 경영정상화를 위해서는 적극 협조하겠다. 다만 특정주주의 이익을 위한 주주가치 훼손행위는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1일 한진칼은 이사회를 열고 3000억원 규모의 분리형·일반공모 신주인수권부사채(BW) 발행하기로 결정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