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20-08-25 15:26 | 경제산업

'경영 악화' 이랜드리테일, 관리직 무급휴가 등 비상경영체제 시행

적자점포 철수·온라인 중심 사업구조 설계 등… “창사 이래 처음 매출 두 자릿수 역성장”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연합뉴스]
[웹데일리=김소미 기자] 뉴코아아울렛, NC백화점 등을 운영하는 이랜드리테일이 코로나19에 따른 경영 악화 극복을 위해 직원 무급휴가 등을 포함한 비상경영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랜드리테일은 25일 직원들에게 발송한 이메일을 통해 부실·적자점포 철수, 온라인 중심의 사업구조 설계, 관리직 대상 무급휴가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비상경영체제를 시행한다고 알렸다.

이랜드리테일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창사 이래 처음 매출은 두 자릿수 역성장을 기록했다”며 “상반기 내 위기경영 3단계를 선포하고 불필요한 비용을 줄여왔으나 대내외 불확실성이 계속돼 위기경영등급을 한 단계 격상한다”고 부연했다.

이어 “경영자와 리더의 임금과 직책 수당 반납만으론 어려움 타개에 한계가 있다”며 “이달 31일부터 올해 연말까지 관리직 대상으로 자율적 무급휴가를 한시적으로 시행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사측은 핵심 점포의 선택과 집중 등을 통해 경영전략을 원점으로 재검토하고 비대면 쇼핑 트렌드를 겨냥해 조직과 사업구조도 온라인 중심으로 바꾸겠다고 말했다.

김소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