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20-08-26 17:11 | 경제산업

이스타항공 '정리해고'에 조종사노조 “인력감축 계획 철회” 촉구

“노조 고통 분담에도 사측이 묵살… 정부 적극적으로 지휘감독권 행사하고 지원해야”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연합뉴스]
[웹데일리=김소미 기자] 제주항공과의 인수합병(M&A) 실패 후 재매각을 추진하는 이스타항공이 직원 700여명을 정리해고 할 예정이라고 밝힌 가운데 조종사 노조는 26일 “기업 해체 수준의 인력감축 계획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조가 재매각 추진과 기업 회생을 위한 고통 분담에 공감해 자구노력으로 무급순환휴직을 통한 고용유지와 자격증 유지 방안을 제시했다”면서 “하지만 사측이 이마저 묵살하고 또다시 대량 인력 감축만을 고집하고 있다”고 밝혔다.

노조에 따르면 이스타항공은 올해 상반기 항공기 9대를 반납한 데 이어 8대를 추가 반납해 6대 만으로 운영하고 인력도 400여명 수준으로 감축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스타항공은 이달 말 구조조정 명단을 발표하고 9월 말 정리해고 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노조는 “오너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사측은 7개월째 체불된 임금의 해결에 대해서는 전혀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다”며 “노조의 고용유지지원금 신청 요구에 대해서도 얼마 안 되는 비용 부담을 이유로 묵살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도 악덕 오너와 경영진에게만 맡기지 말고 적극적으로 지휘감독권을 행사하고 지원에 나서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스타항공은 최근 딜로이트안진 회계법인, 법무법인 율촌, 흥국증권을 매각 주관사로 선정했으며 다음 달 법정관리 신청을 목표로 재매각 작업을 진행 중이다.

김소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