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20-08-27 11:20 | 경제산업

NH투자증권, 옵티머스 펀드사태 피해 고객에게 원금 대비 최대 70% 지원 결정

27일 임시 이사회 통해 옵티머스 사모펀드 관련 유동성 공급안 의결...3억 이하 가입 고객에 원금의 70% 현금 지원

right이미지 확대보기
27일 NH투자증권이 임시이사회를 열고 옵티머스 사모펀드 가입고객에 대한 유동성 공급안을 의결했다. [사진제공=NH투자증권]
[웹데일리=김시연 기자] NH투자증권이 옵티머스자산운용 환매 중단 사태로 인해 피해를 입은 투자자들에게 원금 대비 최대 70%를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27일 오전 NH투자증권은 임시 이사회를 열고 옵티머스 사모펀드 가입고객을 대상을 가입 규모별로 30%에서 최대 70%까지 현금으로 차등 자금을 지원하는 유동성 공급안을 의결했다고 전했다.

세부적으로 펀드 만기가 끝난 고객 중 투자액 3억원 이하 개인 고객은 원금의 70%를, 10억원 미만 고객은 50%, 10억원 이상 고객은 40%를 현금 지원한다.

법인고객도 개인고객과 동일한 비율로 지원 하지만 가입 규모가 10억원 이상인 경우엔 법인고객의 경우 상대적 유동성 여건 등을 고려해 원금 대비 30%만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NH투자증권은 현재 3억원 미만 고객들이 전체 옵티머스 펀드 가입자의 77%를 차지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할 때 옵티머스 펀드 고객 대부분이 원금의 70%를 지원받을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NH투자증권은 “판매사로서 도의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조처”라며 “고객들의 유동성 문제로 인한 2차 피해를 막고 고객 신뢰 유지를 위해 이같익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6월 25일 임시이사회를 열고 옵티머스 펀드 사태에 대해 논의한 NH투자증권은 지난 7월 23일 정기이사회를 열고 옵티머스 펀드 사태와 관련대 또 다시 논의했지만 별다른 해결책을 찾지 못했다. 이에 지난 13일, 19일, 25일 연달아 비공개 긴급이사회를 개최했으나 내부에서도 의견을 통일하지 못해 쉽게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이날 여섯번째 이사회를 열고 이같이 결론을 내고 최종 의결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