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20-09-03 14:59 | 경제산업

‘아시아나 재실사’ 또 요구한 HDC현산… 계약 결렬 가능성에 무게

채권단 제안에도 기존 입장 고수… 거래 무산 시 아시아나 채권단 관리체제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연합뉴스]
[웹데일리=김소미 기자] HDC현대산업개발이 아시아나항공 인수와 관련해 또 재실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거듭 밝히며 인수 무산 가능성이 커졌다. 채권단이 제시한 최종 제안에도 현산이 기존 입장을 고수한 것이다.

3일 금융권에 따르면 현산은 전날 이메일을 통해 12주간의 재실사를 요구하는 내용을 담은 입장을 산업은행 등 채권단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코로나19 사태 등으로 작년 12월 계약 당시와 상황이 크게 달라진 만큼 재실사가 필요하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이동걸 산은 회장은 지난달 26일 아시아나항공 인수와 관련해 정몽규 HCD그룹 회장과 만난 자리에서 채권단이 현산의 인수 부담을 덜어주는 방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나항공이 발행한 영구채·전환사채를 기본으로 유지하는 방안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현산 측이 채권단이 이미 거절했던 아시아나 재실사를 요구해 계약 결렬 수순을 밟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매각 당사자인 금호산업이 이르면 주중 현산에 계약해지 통보를 할 가능성도 다분하다.

앞서 산은은 지난달 3일 현산의 재실사 제안에 대해 “현산 측이 진정성을 보이지 않으면 인수무산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후 금호산업과 현산 간 협상이 이어졌지만 양측의 입장 차이는 좁혀지지 않았다.

거래가 최종 무산될 경우 아시아나항공은 채권단 관리체제로 넘어가며 채권단은 아시아나항공 경영난 완화를 위해 기간산업안정기금 투입을 고려하고 있다.

김소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