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20-09-07 14:50 | 경제산업

셀트리온 '트룩시마', 美사보험사 유나이티드헬스케어 선호의약품에 등재

오는 10월부터 신규 환자 이용시 보험금 환급 가능...오리지널 의약품 리툭산은 목록서 제외돼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7일 셀트리온헬스케어는 미국 사보험사 유나이티드헬스케어가 오는 10월부터 트룩시마를 선호의약품으로 등재한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셀트리온헬스케어]
[웹데일리=김시연 기자] 셀트리온의 항암제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품) ‘트룩시마(성분명 리툭시맙)’가 미국 최대 보험사 중 한 곳인 유나이티드헬스케어(UNH)의 선호의약품으로 등재됐다.

7일 셀트리온헬스케어는 미국 사보험사인 유나이티드헬스케어가 10월부터 보험 가입 회원이 항암치료시 셀트리온의 트룩시마를 선택·사용시 보험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트룩시마는 혈액암 일종인 비(非)호지킨림프종 등에 사용하는 의약품이다.

그동안 유나이티드헬스케어는 트룩시마의 오리지널 의약품인 스위스 제약사 로슈의 리툭산을 선호의약품으로 지정해왔다. 하지만 오는 10월부터는 신규 환자 대상의 선호의약품 리스트에서 리툭산을 빼고 트룩시마를 등재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유나이티드헬스케어 보험 가입자들도 트룩시마를 처방받을 수 있게 됐다.

미국 보험시장은 민간에서 운영하는 사보험과 연방정부·주정부 지원을 받는 공공보험으로 나뉘는데 전국민의 약 3분의 2 가량이 사보험에 가입돼 있다.

사보험에 가입한 환자가 의약품 사용 후 보험금을 환급받기 위해서는 해당 사보험사 의약품 리스트에 등재된 제품을 사용해야만 한다.

유나이티드헬스케어는 지난해 기준 미국 시장의 14%를 점유하는 최대 규모의 보험 회사로 알려져 있다.

셀트리온 바이오시밀러 해외 영업을 담당하는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유나이티드헬스케어가 트룩시마를 신규 환자들도 처방받을 수 있게 한 만큼 오리지널의약품인 리툭산을 대신할 것으로 내다봤다.

미국 항암 시장에서 신규 환자 및 기존 환자 비중은 약 8대 2 수준으로 나뉘어있다. 트룩시마는 지난 2018년 11월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은 뒤 지난해 11월 미국에 공식 출시됐다. 출시 9개월 만인 지난 7월 미국 헬스케어 정보서비스 심포니헬스 기준으로 리툭시맙 시장의 19.4%를 점유해 총 6960만달러의 처방액을 기록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