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20-09-08 11:51 | 경제산업

이스타항공 노조 “8개월째 임금 한 푼 못 받은 채 정리해고”

“사측, 이상직 의원에 매각대금 챙겨줄 목표 뿐”… 사태 개입 촉구 서한 청와대에 전달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연합뉴스]
[웹데일리=박현우 기자] 회사 매각을 추진하는 이스타항공이 605명을 정리해고 한 가운데 노조가 이스타항공의 설립자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처벌과 고용유지를 위한 정부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스타항공 노조는 정리해고 통보 다음날인 8일 기자회견을 열고 “운항 재개를 위해 고통을 감내하며 8개월째 임금 한 푼 못 받은 채 정리해고됐다”며 “그런데 사측·오너·정부·여당·대통령도 우리의 목소리를 외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노조는 임금삭감과 체불임금 일부 포기 등 기업 회생을 위해 고통을 분담해왔지만 경영진은 사모펀드와의 매각협상을 철저히 숨기고 정리해고까지 강행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모든 과정에서 코로나19 위기를 노사가 함께 극복하고 고용을 유지하기 위한 노력은 눈곱만큼도 찾아볼 수 없다”며 “그저 ‘진짜 오너’ 이상직 의원의 매각대금을 챙겨주기 위해 이스타항공을 이윤을 남기는 기업으로 구조조정하겠다는 단 하나의 목표 뿐”이라고 비판했다.

노조는 “국토부는 항공산업 실업대란을 막기 위한 유동성 지원 방안에 매각 중이라는 이유로 이스타항공을 포함시키지 않고 있고 고용노동부는 경영진의 비도덕적이고 부당한 정리해고 계획을 묵인했다”며 “소속 의원이 오너인 기업에서 극악한 일이 벌어지고 있지만 더불어민주당은 모두 쉬쉬하며 감싸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기자회견 후 대량해고 사태 해결을 위한 개입을 촉구하는 서한을 청와대에 전달했다.

앞서 이스타항공은 7일 오후 직원 605명에게 정리해고 사실을 개별 통보했다. 국제선·국내선을 셧다운한 올해 3월 말 1680명가량이던 직원 수는 제주항공 매각 불발 이후 계약해지·권고사직·희망퇴직 등으로 590명으로 줄었다.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는 전날 사내 게시판에 올린 글에서 “인력조정은 현재 인수 의향을 밝힌 측의 핵심 요구사항”이라며 “피눈물이 나지만 재도약을 위한, 말 그대로 고육책”이라고 설명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