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20-09-09 13:15 | 경제산업

‘부작용 가능성’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임상3상 일시 중단

임상시험 참가자에게서 질환 발견… “통상적인 조치로 안전검토 위해 자발적 시험 중단”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웹데일리=유연수 기자] 영국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가 부작용 가능성에 대한 우려로 코로나19 백신 후보에 대한 임상시험을 일시 중단했다.

3상 임상시험 참가자 가운데 한명에게서 부작용 가능성이 있는 질환이 발견됐기 때문이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영국 옥스퍼드대학교 연구진과 공동으로 코로나19 백신을 개발 중이다. 백신 후보에 대한 최종 3상 임상시험을 진행해왔다.

8일(현지시간) 미국 CNN방송에 따르면 임상시험 참가자 중 한명에게서 이유가 밝혀지지 않은 질환이 발견돼 아스트라제네카의 임상시험이 잠정 중단됐다.

아스트라제네카 측은 성명을 통해 “이것은 임상시험에서 잠재적으로 설명되지 않는 질환이 발견될 때 발생하는 통상적인 조치”라며 “독립적인 위원회에 의한 안전 검토를 위해 자발적으로 시험을 잠정 중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대규모 임상시험에서 질환이 발견될 수 있다. 임상시험 일정에 대한 잠재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번 사안에 대한 검토를 신속히 진행 중”이라면서 “우리는 임상시험 참가자들의 안전과 임상시험에서 가장 높은 행동 기준을 약속한다”고 강조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대변인은 “영국의 실험 참가자 가운데 한명에서 심각한 질환이 발견됐으며 다른 지역에서 진행 중인 백신 임상시험도 잠정 중단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코로나19 백신 후보에 대한 3상 임상시험을 영국, 미국, 브라질, 남아프리카공화국 등에서 진행 중이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