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20-09-09 16:39 | 정치사회

당정, 13세 이상 국민 대상 월 2만원 통신비 일괄 지원 방안 추진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 주요 지도부간 간담회서 논의...문 대통령, 착한임대료 세제 혜택 연장 지시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9일 당정은 4차 추경안 편성을 통해 13세 이상 국민을 대상으로 월 2만원 통신비를 일괄 지원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웹데일리=최병수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4차 추가경정예산안(이하 ‘추경’) 편성을 통해 13세 이상 국민을 대상으로 월 2만원 통신비를 일괄 지원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9일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주요 지도부간 간담회가 끝난 뒤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최 수석대변인은 “이낙연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께 13세 이상 국민을 대상으로 한 통신비 일괄 지원을 요청했다”며 “이에 문 대통령께서도 코로나19로 다수 국민의 비대면 활동이 급증한 만큼 통신비는 구분 없이 일률적으로 지원해드리는 것이 좋겠다며 화답하셨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당·정·청은 4차 추경에 포함할 맞춤형 긴급재난 패키지 일환으로 통신비 지원 문제를 지속적으로 협의해왔다”면서 “당의 요청에 따라 정부는 내일 비상경제회의를 열고 13세 이상 전 국민에게 통신비를 지원하는 문제를 충분히 검토한 후 최종 결정할 방침이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열린 간담회에서는 문 대통령이 임대료를 깎아주는 ‘착한 임대인’에 대한 세제 혜택을 연장해달라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 수석대변인은 “김태년 원내대표가 문 대통령께 임대료를 깎아주는 이른 바 착한 임대인에 대한 세제혜택 연장을 건의했다”면서 “이에 문 대통령께서 세제 혜택을 연장하는 방안을 챙겨달라고 청와대 참모들에게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정부는 착한 임대료 할인분에 50%의 세액공제 혜택을 부여해왔으나 그 기한이 지난 6월 말 종료됐다.

문 대통령은 오는 10일 오전 10시 30분 청와대에서 제8차 비상경제회의를 개최한다. 회의 때에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긴급 민생‧경제 종합대책을 중점으로 논의하는 ‘긴급 민생‧경제 종합대책 회의’로 진행할 방침이다.

정부에서는 경제부총리, 사회부총리, 보건복지부‧고용노동부‧중소벤처기업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등이 참석하며 더불어민주당에서는 당대표, 원내대표, 정책위의장, 예결위원장 등이 자리를 함께한다. 청와대에서는 비서실장, 정책실장, 정무‧일자리‧경제‧사회수석이 참석한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