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20-09-11 10:35 | 경제산업

이동걸 산은 회장, 26년만에 연임 성공 수장 타이틀 획득...11일부터 3년간 임기

코로나19 재확산 및 아시아나항공 매각·두산중공업 구조조정 등 기업 이슈 연임에 영향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11일 KDB산업은행은 이동걸 산은 회장이 연임돼 이날부터 3년간 임기가 시작됐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웹데일리=김시연 기자]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이 연임에 성공해 추가로 3년 동안 산은을 이끌게 됐다.

11일 산은은 “이 회장이 이날부터 임기 3년의 제39대 KDB산업은행 회장으로 연임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행법상 산은 회장은 금융위원장 제청으로 대통령이 임명한다.

이로써 이 회장은 26년만에 연임에 성공한 산은 수장으로 기록 됐다. 산은은 지난 1950년대 구용서 초대 총재와 1970년대 김원기 총재가 각각 한차례 연임한 사례가 있다. 이후 지난 1990년부터 1994년까지 이형구 총재(25·26대)가 연임한 뒤로 현재까지 연임한 수장은 없었다.

이 회장의 연임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기업의 유동성 지원에 나서야 하는 산은의 역할이 부각된데다 아시아나항공 매각 및 두산중공업 구조조정 등 기업과 관련한 굵직한 이슈들을 처리해야 하기 때문에 이뤄진 것으로 분석된다.

1953년 출생한 이 회장은 서울대 경제학과 졸업 후 미국 예일대학교에서 경제학 박사학위 취득했다. 이어 대통령 경제비서실·정책기획비서실·한국개발연구원(KDI) 등에서 근무했으며 금융감독위원회 부위원장, 금융연구원장 등을 맡았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