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20-10-19 09:40 | 컬처라이프

'코로나19 직격탄' CGV, 3년 내 상영관 30% 줄인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CJ CGV가 매출 하락 등의 영향으로 상영관을 30% 축소하기로 결정했다. / 사진제공=연합뉴스
[웹데일리=이지웅 기자] 엔터테인먼트 업계가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가운데, CJ CGV가 매출 하락 등의 영향으로 상영관을 30% 축소하기로 결정했다.

CGV 측은 매출 하락에 따른 위기를 탈출하기 위해 앞으로 3년 안에 전국 직영점 119개 중 35~40개를 단계적으로 줄여나가기로 했다고 19일 밝혔다.


먼저, 운영이 어려운 지점을 대상으로 임대인들과 임차료 감면 협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손실이 막대한 지점은 영업을 중단하고, 불가피한 경우 폐점을 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이미 임대차 계약을 마치고 개점을 앞둔 신규 지점의 경우는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개점 시기를 최대한 늦추고, 개점 자체를 원점에서 재검토한다. 추가적인 신규 점포 개발도 전면 중단한다.

기존 상영관 운영은 개봉작과 예상 관객 규모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영할 방침이다.

관객이 상대적으로 적은 주중에는 상영 회차를 대폭 줄이고, 일부 상영관의 경우 주중 운영을 중단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CGV 관계자는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70% 가까이 하락해 생존을 위한 극단의 자구책을 마련해 실행하기로 했다"며, "상황에 따라 더 강력한 자구책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CGV는 오는 26일부터 영화 관람료도 1천~2천 원 인상하기로 했다. 관람료 인상은 지난 2018년 4월 이후 2년 6개월 만이다.

오후 1시 이후 일반 2D 영화 관람료를 주중(월~목) 1만 2천 원, 주말(금~일) 1만 3천 원으로 올린다. 대신 이코노미, 스탠다드, 프라임 등으로 나눴던 좌석 차등제는 폐지하고 앞좌석인 A, B열에는 1천 원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특별관 요금 체계도 변경된다. 4DX, IMAX 관람료는 인상하고 씨네 리빙룸 요금은 소폭 낮춘다. 단, 만 65세 이상 경로자, 장애인, 국가유공자에게 적용되는 우대 요금은 유지한다.

이지웅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