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20-02-10 16:53 | 경제

정세균 총리 "중국 현지 공장 재가동 위해 모든 채널 통해 중국 정부와 협의 중"

정 총리, 차량 핵심 부품 생산기업 유라 코퍼레이션 방문해 애로사항 경청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10일 정세균 국무총리(우측)가 자동차 핵심 부품 제조업체 유라 코퍼레이션을 방문해 중국 현지 공장 조기 재가동을 위해 모든 채널을 동원해 중국 정부와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제공
[웹데일리=최병수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인해 중국산 자동차 부품을 제대로 공급받고 있지 못하고 있는 자동차 업계를 지원하기 위해 모든 채널을 가동해 중국 정부와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10일 정 총리는 경기도 성남 분당 소재 자동차 부품 생산기업 유라 코퍼레이션을 방문해 이같이 전했다.


정 총리는 "가장 시급한 문제인 중국 현지 공장을 조기 재가동시키기 위해 모든 협력 채널을 통해 중국 정부와 협의하고 있다"면서 "다행히 중국 현지 부품공장 40여개 중 37개가 제한적으로 가동을 개시해 조만간 국내 완성차 일부 공장에서 생산이 재개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 끼치는 산업 현장 영향을 기민하게 살핀 뒤 현장과 소통하겠다"며 "중국에서 생산된 부품이 국내로 빠르게 반입될 수 있도록 통관 절차를 신속히 하는 등 전방위적 대응에 적극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정부는 경영상 애로를 겪고 있는 기업을 상대로 경영안전자금을 우선 지원하고 중국산 부품 대체를 위한 특별연장근로를 신속 인가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이날 정 총리가 방문한 유라 코퍼레이션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 후 수급에 차질이 생긴 자동차 핵심부품 중 하나인 와이어링 하네스를 생산하는 업체다. 와이어링 하네스는 자동차 내 통합 배선장치로 전선 고정시 사용되는 부품이다.

정 총리 방문에는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김학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박화진 고용노동부 노동정책실장, 최창원 국무조정실 경제조정실장 등 관계부처 실무진이 동석했다.

정 총리는 이 자리에서 엄병윤 유라 코퍼레이션 회장, 엄대열 유라 코퍼레이션 총괄사장과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장, 신달석 한국자동차산업협동조합 이사장 등으로부터 자동차 업계의 애로사항을 경청하고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