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20-02-13 10:21 | 경제

중기부, 코로나19 피해기업에 2500억원 자금 공급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뉴시스
[웹데일리=김민호 기자] 중소벤처기업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입고 있는 우리 기업들에게 2500억원을 13일부터 공급한다고 밝혔다.

중소벤처기업부의 4개 산하 정책금융기관은 이날부터 피해 기업들에 대한 지원을 시작한다. 이번 조치는 앞서 정부가 진행한 경제활력대책회의를 통해 도출된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방안에 따른 것이다.

지원대상은 코로나19로 소비자가 감소한 관광·공연·여행업종 중소기업, 주요 거래처의 생산 지연으로 피해를 본 제조기업, 중국과의 원자재·제품 수출입 차질로 피해를 본 중소기업이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긴급경영안정 자금 250억원을 편성하고 자금 금리를 0.5%P 인하한 2.15%로 업체당 최대 10억원까지 5년 만기로 대출해준다.

기술보증기금도 특례보증 1050억원을 지원해 업체당 최대 3억 원까지 우대 보증을 실시한다. 보증 비율은 기존 85%에서 95%로 상향 조정하고 보증료는 1.0%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경영 애로 자금 200억원을 편성했다. 금리를 0.25%P 낮춘 1.75%로 업체당 최대 7000만 원까지 5년 만기로 대출해준다.

지역 신용보증기금도 특례보증 1000억 원을 지원한다. 지역 신보는 7000만원 보증한도 내에서 100% 전액 보증하며 보증료도 0.2%P 낮춘 0.8%로 운영해 금융 이용 접근성 강화와 경영 애로 해소에 기여한다.

이외에도 기존 대출자금 상환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이나 소상공인들에 한해 상환을 유예 혹은 만기를 연장해준다.

중소기업벤처부는 피해 소상공인에 대한 신속한 지원을 위해 현장실사 절차를 생략하는 등 부담을 최소화하고 필요시기에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운영할 계획이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피해 기업들이 조기에 어려움을 이겨내도록 필요한 자금을 빈틈없고 신속하게 공급하겠다"며 "필요 시 추가 재원을 마련해 지원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김민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