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홍남기 “지나친 ‘코로나19’ 공포감에 소비 심리 위축...종합 패키지대책 시행”

“민간·민자·공공 등 3대 분야에 100조원 투자...정책금융 479조원 신속 공급”

김민호 기자 | 2020-02-14 13:55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뉴시스
image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4일 "민간투자 확대, 내수 활성화, 수출 촉진 등을 위한 종합적 패키지대책을 조속한 시일 내 준비해 시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홍 부총리는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에 참석해 "코로나19 사태의 경제적 파급 영향 극복은 정부뿐만 아니라 민관이 함께 힘을 모으는 것이 중요하다"며 "금융시장 안정 등 리스크 요인 관리와 함께 금년 경기반등의 모멘텀이 지켜지도록 종합적으로 대응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정부는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경제파급영향 최소화, 피해업종 극복 지원, 경기회복 모멘텀 지키기 등 3가지 측면에서 대응방안을 강구한다.

홍 부총리는 "코로나19의 실제 파급영향 외에 지나친 공포심과 불안감으로 인한 경제소비심리 위축이 큰 편"이라며 "국민들께서 이제 정상적인 경제·소비활동을 해 주실 것을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경기회복 모멘텀을 살리기 위해 "종합적 패키지 대책을 준비하겠다"면서 "민간·민자·공공 등 3대 분야 100조원 투자 발굴·집행, 정책금융 479조원 신속 공급, 재정 조기집행 등의 경제활력 과제들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피해업종과 기업에 대한 긴급지원책도 마련된다. 홍 부총리는 "항공해운분야, 관광분야, 수출지원 분야 등 업종별·분야별 지원 대책들을 신속하게 마련해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며 "정부는 경제단체·민간기업·소상공인 등과의 소통기회를 확 넓혀 현장의 애로가 해소되거나 완화되도록 전방위적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전했다.

김민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