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20-02-15 00:05 | 경제

법정구속 삼성전자 이상훈 이사회 의장 사임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와해 공작 개입 혐의로 실형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이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1심 선고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웹데일리=김민호 기자]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와해 공작에 개입한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된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이 의장직에서 사임했다.

지난 14일 삼성전자는 이 의장이 사내이사를 포함한 이사회 의장직에서 사임하겠다는 의사를 전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이사회는 조만간 이사회 결의를 통해 새로운 이사회 의장을 선임할 예정이다.

앞서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부장판사 유영근)는 지난해 말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위반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 의장과 강경훈 부사장에게 징역 1년6개월의 실형을 선고하고 법정 구속한 바 있다.

이 의장은 2016년 해체된 미래전략실에서 전략1팀장(사장)을 지내고 삼성전자에서 경영지원실장을 역임했다. 이후 2018년 3월 정기주주총회를 통해 등기이사로 선임됐다.

현재 삼성전자의 사내이사는 김기남 대표이사 부회장, 김현석 사장, 고동진 사장 등 3명이다. 사외이사는 박재완 전 기획재정부 장관, 김선욱 이화여대 교수, 박병국 서울대 교수, 김종훈 키스위모바일 회장, 안규리 서울대 교수, 김한조 하나금융 나눔재단 이사장 등 6명이 이름을 올리고 있다.

김민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