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20-02-17 10:54 | 전체기사

한국, 지난해 車생산 395만대...세계 순위 2년 연속 '7위'

2019년 10대 자동차 생산국 현황 보고서...글로벌 자동차 생산량 전년比 4.9% 감소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뉴시스
[웹데일리=김민호 기자] 지난해 한국이 자동차 생산국 7위를 기록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가 17일 발표한 '2019년 10대 자동차 생산국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의 자동차 생산량은 395만대로 전년 대비 1.9% 감소했다. 점유율은 0.1%포인트 상승한 4.2%로 나타났다.

지난해 전 세계 자동차 생산은 약 9323만대로 전년보다 4.9% 감소했다. 자동차 생산국의 순위는 중국, 미국, 일본, 독일, 인도, 멕시코, 한국, 브라질, 스페인, 프랑스 순으로 전년과 같았다. 10대 생산국 중 브라질과 스페인 2개국을 제외한 나머지 생산국의 생산량은 전년 대비 0.1%에서 12.7%까지 감소했다.

중국은 전년보다 7.5% 감소한 2571만대를 생산했다. 점유율은 27.6%로 0.8%포인트 하락했다. 미국의 생산량은 3.7% 줄어든 1088만대로 나타났다. 점유율은 11.7%로 0.2%포인트 상승했다.

한국의 경우 전년(403만대)보다 생산량이 1.9% 감소한 395만대를 기록했다. 생산 감소율은 1.9%다. 한국의 생산 점유율은 2018년 4.1%에서 지난해 4.2%로 소폭 상승했다. 한국(7위)과 멕시코(6위) 간 자동차 생산량 격차도 2018년 7만2000대에서 2019년 2만2000대로 줄었다.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회장은 "현대차·쌍용차 무분규 임단협 등에도 불구하고 일부 업체에서 갈등이 장기화되며 생산 차질을 초래해 멕시코를 꺾을 기회를 놓쳤다"며 "중국 자동차 업체들이 해외 진출을 본격화하면서 경쟁이 심화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김민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