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20-02-17 14:30 | 산업

"이마트·롯데마트·홈플러스, '할인·행사' 표기하고 가격은 그대로"

한국소비자연맹, 3사 판매 21개 품목 8차례 조사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뉴시스
[웹데일리=조경욱 기자] 대형마트들이 일부 제품에 가격 할인 행사 등을 내세우지만 실제 가격은 행사 전과 차이가 없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7일 한국소비자연맹은 지난해 8월부터 올해 1월까지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 등 대형마트 3사의 일부 제품의 판매가를 조사한 결과 할인·행사 전후 가격 변동이 없거나 크지 않았다고 밝혔다. 소비자연맹은 대형마트 3사에서 판매 중인 21개 품목의 판매가격과 할인·행사 표기 여부를 총 8차례 조사했다.


조사에 따르면 이마트는 할인·행사 품목으로 표시한 9개 품목 중 2개 품목이 행사 전후 가격 변동이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마트는 행사·할인 품목 11개 중 2개 제품의 가격이 행사 표기 전과 동일했다. 홈플러스는 15개 가운데 4개 품목의 가격이 같았다.

이마트는 '풀무원 얇은 피 꽉 찬 속만두' 제품을 총 5차례 행사상품으로 분류해 판매하면서 실제로 가격을 인하한 경우는 한 번 뿐이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롯데마트도 같은 제품을 총 6차례 특별상품으로 기획해 판매했지만 가격 인하는 한 번 밖에 이뤄지지 않았다. 홈플러스는 4차례 행사상품 판매를 진행했지만 실제 가격 인하는 없었다.

아울러 일부 1+1 상품은 타 업체의 2개 가격을 1+1행사가로 표기해 판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소비자들 83.1%는 제품 구입 시 할인 판매 여부를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대형마트 판매 제품의 할인 전 가격을 신뢰한다는 응답은 51%였고 할인율 또는 할인 전 가격이 표시되지 않은 할인에 대한 신뢰도는 각각 40% 미만으로 나타났다. 응답자 79%는 1+1행사 시 경제적 이득을 기대한다고 응답했다.

소비자연맹은 “소비자들이 제품 구매 시 가격 할인 여부를 크게 고려하는 만큼 할인행사표기와 관련한 적절한 기준 마련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조경욱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