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20-02-17 15:33 | 전체기사

한진그룹 노조 “‘조현아 3자 연합’ 그룹 공중 분해 계획 용납 못해”

"반도건설, 상도덕 지키고 본업에 충실하라"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뉴시스
[웹데일리=김민호 기자] 한진그룹 소속 노동조합(대한항공·한진·한국공항)이 연대해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KCGI, 반도건설 3자 연합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한진그룹 소속 노동조합은 17일 공동 입장문을 통해 "조현아 3자 연합이 가진자들의 배를 채우기 위해 벌이는 해괴한 망동이 한진 노동자의 고혈을 빨고 고통을 쥐어짜도록 좌시하지 않을 것임을 강력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최근 조원태 회장을 몰아내고 한진그룹을 차지하려는 조현아 전 왕산레저개발 대표와 반도건설, KCGI의 한진칼 장악 시도를 지켜보며 깊게 우려하고 있다"면서 "무엇보다 투기 펀드에 몰려든 돈을 불려 가진 자들의 배를 불리고자 혈안이 돼 있는 KCGI의 한진그룹 공중 분할 계획을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노조는 조 전 부사장에 대해 "안하무인의 위세로 노동자들을 핍박했고 그 결과로 한진그룹은 세상의 조롱거리로 전락했다"며 "한진 노동자들을 길거리로 내모는 복수심과 탐욕을 버리고 자중하라"고 말했다.

이어 "반도건설이 협잡으로 소탐대실의 길을 간다면 악덕 기업의 오명을 뒤집어쓰고 한진그룹 전체의 저항을 감당해야 할 것"이라며 "상도덕을 지키고 본업에 충실하라"고 전했다.

김민호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