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he webdaily

검색

the webdaily

닫기

2020-02-18 11:01 | 경제

1월 일본산 소비재 수입액 36% 감소...日 불매운동 계속

맥주 수입 12만6000달러...전년 比 98% 급감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뉴시스
[웹데일리=조경욱 기자] 지난해 7월 시작된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7개월이 지난 최근까지 지속되고 있다.

18일 더불어민주당 김정우 의원이 관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소비재 수입실적에 따르면 1월 일본산 소비재 수입액은 1억9368만달러(약 2293억원)로 전년 동월 대비 35.9% 쪼그라들었다. 지난달 전체 소비재 수입 규모가 전년 대비 8.9% 감소했지만 일본산은 훨씬 큰 폭으로 줄었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일본산 맥주 수입이 12만6000달러에 그쳐 전년 대비 98.2% 급감했다. 전월과 비교해도 45.0% 줄었다. 당초 한국은 일본 맥주 업계의 최대 수출시장이었다. 하지만 일본 제품 불매운동의 주요 타깃으로 아사히·기린 등 일본 맥주가 지목되며 지난해 7월부터 매출액이 줄어들고 있는 상황이다.

일본산 승용차도 판매가 급감했다. 승용차 수입액은 지난 1월 기준 2192만8000달러로 전년 대비 69.8% 감소했다. 특히 하이브리드 승용차의 수입이 급감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1월 렉서스·도요타 등 일본계 브랜드 자동차의 신규 등록은 64.8% 줄었다.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일본 차 점유율은 전년보다 13.1%포인트 감소한 7.5%를 기록했다. 오토바이도 수입액도 전년보다 98.9% 줄어 전체 수입액이 2만달러에 그쳤다.

이외에도 사케(-66.7%), 담배(-72.9%), 완구와 가공식품(-57.4%), 화장품(-41.8%) 등이 감소했다. 수입액이 감소하지 않은 주요 품목은 골프채(1.6%)와 비디오카메라(122.1%)가 유일했다.

조경욱 웹데일리 기자 news@webdaily.co.kr

<저작권자 © 웹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webdaily PICK

INTERVIEW

MORE

Ch. webdaily

webdaily Magazine